호우 피해 쌓여도… 복구는 ‘거북이걸음’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흑산’ 이름값에 밀려… 제값 못 받는 군산 홍어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오세훈 시장, 9일간 ‘외교 올림픽’ 돌입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착한가격업소’ 신청 편해졌네… 서울페이 앱 접속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밤의 빛을 담는 ‘성북별빛마당’… 내년 황홀한 빛의 축제 열린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돈암동성당 외벽에 ‘미디어아트’
수변 거점 공간선 예술 공연 계획


서울미래유산 천주교 돈암동성당이 자리잡은 서울 성북천변에서 24일 저녁 시민들이 산책하고 있다. 성북구는 내년 이곳에 미디어아트를 감상할 수 있는 ‘성북별빛마당’을 조성할 예정이다.
성북구 제공

서울 성북구를 가로지르는 성북천에 아름다운 밤 조명과 예술이 어우러지는 무대가 열린다. 성북구민들이 자주 찾는 산책로인 성북천에 서울미래유산 천주교 돈암동성당의 우아한 야경까지 즐길 수 있는 성북별빛마당이 내년 초 완공될 예정이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지난 5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인근 보행로를 개선하고 나무와 꽃도 심어 성북천을 언제든 휴식하며 문화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곳으로 만들고 있다”며 “밤의 빛을 담는 마당인 별빛마당은 성북천의 하이라이트가 될 것”이라고 했다.

성북구청 건너편에 있는 천주교 돈암동성당은 1955년 10월 건립된 고딕양식의 석조 건물로 화강암으로 마무리해 완성도가 높아 한국의 아름다운 성당 중 한 곳으로 꼽힌다. 성당 건너편 천변에 1000여명이 앉을 수 있는 계단식 무대가 완성되면 성당 외벽과 제방벽에 비친 미디어아트 영상을 감상할 수 있게 된다. 빛으로 만든 영상을 투사하는 ‘프로젝션 매핑’ 기법이다.

이 구청장은 “그동안 성북천은 산책로 정도로만 여겨졌지만 바람마당과 수변 거점 공간을 통해 예술 공연을 누릴 수 있는 명소로 거듭날 것”이라며 “성북구를 알릴 수 있는 빛 축제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성북별빛마당은 하반기 착공해 내년 3월에 점등될 예정이다. 사업비 3억 5000만원은 시비로 확보됐다.

성북구는 지난해 초부터 성북천 보행로를 정비해 왔다. 주민들이 모일 수 있는 바람마당 등을 만들고 천변을 따라 정원을 조성해 문화를 누릴 수 있는 공간을 만들기 위해서다. 총사업비 38억원은 전액 시비로 마련됐다.

성북천의 볼거리가 늘어나면서 인근 상권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지도 주목된다. 성북천 주변 지하철 4호선 성신여대입구역과 한성대입구역은 대학가 상권이 모여 있다. 지난 4월엔 성북천골목형상점가 상인회와 함께 장터, 벼룩시장을 준비해 ‘블라썸 성북천 페스티벌’도 열었다.



서유미 기자
2024-06-25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