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의혹’ 성남도개공 청렴도 최하 등급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첫 문턱 못 넘은 광주신세계 신축·이전… ‘험로’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제주서 쉼표 같은 근무… 워케이션 성지 굳힌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아세안 확대 연계성 포럼 개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외교부는 한-아세안센터*와 함께 「아세안 확대 연계성 포럼」을 12.8.(목) 서울에서 공동 개최하였다.


    * 한-아세안센터: 한국과 아세안 10개국 정부 간 경제·사회문화 교류 증진을 위해 2009.3월 설립된 국제기구


  ㅇ 한-아세안센터는 아세안 연계성 증진을 지원하고 우리 기업의 아세안 인프라 프로젝트 참여 촉진을 위해 2013년 이래「아세안 연계성 포럼」을 연례 개최하고 있으며, 특히 이번 포럼은 동 포럼 10주년을 기념하여 우리 정부의‘한-아세안 연대구상’을 소개하고, 동 구상에 따른 연계성 분야 협력 강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ㅇ 이번 포럼에는 최영삼 외교부 차관보, 김해용 한-아세안센터 사무총장, 찌릉 보톰랑세이 주한캄보디아 대사 겸 주한아세안대사단 의장을 비롯하여 연계성 및 인프라 관련 아세안 회원국 및 한국, 미국, 일본, 호주, EU 등 아세안의 주요 대화상대국의 정부 관계자가 참석하였다. 


 


□ 아세안은 아세안 공동체 실현 등 역내 경제 발전 및 개발 전략의 최우선 사업으로‘연계성’을 강조하고 대화상대국들의 참여를 지속 독려해 왔으며, 이번 포럼은 “아세안 대화상대국 간 파트너십을 통한 아세안 연계성 증진”이라는 주제로 각 대화상대국의 연계성 이니셔티브 간 연계협력에 초점을 두고 개최되었다.


  ㅇ 3개 세션으로 구성된 이번 포럼에서 참가자들은 국제 정세 불확실성과 세계적인 경기 침체로 아세안의 주요 연계성 사업들의 진전 부진 등 도전에 직면한 가운데 한국, 미국, 일본, 호주 등 아세안의 주요 대화상대국들이 추진중인 아세안 대상 인프라 및 연계성 분야 협력사업을 공유함으로써 상호 연계를 통한 시너지 창출 방안을 모색하였다.


  ㅇ 아세안측 참석자들은 아세안 연계성 협력 과정에서 특히 아세안 중심성에 대한 존중을 바탕으로 한 수요 기반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아세안이 인도태평양에 관한 관점(AOIP)* 이행을 위해 추진하는 연계성 사업을 함께 지원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하였다.


      * AOIP (ASEAN Outlook on the Indo-Pacific): 2019년 채택된 인도태평양에 대한 아세안의 단일 관점으로 ▴해양 ▴연계성 ▴지속가능한 발전 ▴경제협력을 4대 협력분야로 명시




□ 최 차관보는 환영사를 통해 우리 정부의 독자적인 인태전략과 그 틀에서 아세안에 특화된 지역정책인 ‘한-아세안 연대구상’을 소개하고, 아세안 등 인태지역 핵심 파트너 국가들과 연계성 분야를 포함한 호혜적인 실질적·전략적 협력을 강화화여 자유·평화·번영의 인도태평양 구현에 기여하겠다는 우리 정부의 의지를 강조하였다.


  ㅇ 최 차관보는 지난 11월 한-아세안 정상회의에서 우리 정부의 향후 5년간 아세안 관련 협력기금 배증 공약을 상기하면서‘한-아세안 연대구상’의 실천적 기반이 될 동 기금을 통해 아세안과의 인적·인프라 네트워크 강화에 대한 기대감을 표명하였다.




□ 한편, 김해용 한-아세안센터 사무총장과 찌릉 보톰랑세이 ACS 의장은 각각 개회사 및 축사를 통해 이번 포럼이 한-아세안 협력 및 연계성 사업 간 연계(connecting the connectivities)를 증진하는 데 촉매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였다. 




□ 외교부는 앞으로도 연계성 등 인프라, 디지털 및 인적 네트워크 분야에서 아세안과의 실질 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미국, 호주 등 역내 주요국과의 연계협력을 통해 인태지역에서 연대와 협력의 촉진자로서 기여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붙임 : 행사 사진.  끝







영문보도자료 바로가기(Eng. Version)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강서, 방화동 건폐장 이전 급물살… 폐기물 처리업체

9개 업체와 환경 개선 등 협력 건폐장 부지에 공원 조성 기대

회색 산업도시서 녹색 생태도시로… ‘포항의 변신’

‘그린웨이 프로젝트’ 국내외 호평

강남구청장, 발로 뛰는 ‘비전 보고회’

30일부터 22개 동 찾아 설명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