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해수부 해경국 신설 검토… “부처·외청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공공기관장 71명 연말까지 물갈이 수순… 與 “자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중위소득 50% 이하 500명 소득 보장… 오세훈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기능 성분 풍부한 ‘색깔 보리’ 가공식품 다양하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최근 건강식품에 대한 관심이 증가함에 따라 기능성 곡물 수요도 늘고 있다. 특히 건강 기능 성분이 풍부한 색깔 보리를 찾는 소비자가 늘고, 색깔 보리를 가공한 식품 개발과 판매도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소비자에게 우수한 먹거리를 제공하고 가공식품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식품별 제조에 적합한 가공 특성을 가진 색깔 보리 품종을 선발, 추천하고 있다.


 


□ 보리는 베타글루칸*과 식이섬유가 많이 함유돼 체중조절, 콜레스테롤 저하, 당뇨 예방 및 개선 효과가 있는 곡물이다.


   * 베타글루칸: 식이섬유의 일종으로 혈중 콜레스테롤 감소와 당뇨·심장질환 예방에 도움이 됨. 작물 중 보리에 특히 많이 들어 있음


 ○ 특히 색깔 보리는 일반 보리보다 활성산소를 없애는 항산화물질인 안토시아닌이 많이 들어 있으며, 주요 기능성 성분인 베타글루칸과 폴리페놀, 플라보노이드 등도 많이 함유돼 있다.


 ○ 하지만 보리의 찰성과 베타글루칸 성분으로 인해 점성이 높아지고 수분 흡수율이 증가하여 가공하기가 다소 까다롭기 때문에 식품 종류와 특성을 고려한 품종 선택이 중요하다.


 


□ 농촌진흥청은 다양한 색깔 보리 품종의 기능성과 가공 특성을 분석해 각 식품에 적합한 품종을 선발하고, 업체에 기술이전해 색깔 보리 산업화를 이끌고 있다.


 
 ○ 검정보리(‘흑누리’, ‘흑수정찰’) 음료는 안토시아닌 함량이 높고 보리 전분이 적당히 용출돼 구수한 숭늉 맛이 난다. 2017년 개발 이후 4년 만에 누적 판매량 2억 1000만 병을 돌파했으며 미국, 호주, 일본, 베트남에 수출한다.


 ○ 보리커피(‘흑누리’, ‘흑다향’)는 색깔 보리와 디카페인 원두를 특정 비율로 배합해 커피의 맛과 보리의 기능 성분은 유지하면서 카페인 함량은 90% 이상 줄였다. 카페인에 민감한 소비자도 안심하고 커피 맛을 즐길 수 있는 게 장점이다.


 ○ 제주도에서 재배한 보리(‘강호청’)를 이용해 올해 처음 출시된 청색보리 음료는 출시 1개월 만에 60만 병(약 4억 원)의 매출을 기록해 색깔 보리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을 확인했다.


 ○ 보리 함량이 100퍼센트인 보리국수(‘흑누리’, ‘강호청’)도 개발돼 판매를 앞두고 있다. ‘흑누리’와 ‘강호청’으로 만든 면은 다른 보리 품종으로 만든 면에 비해 퍼짐 현상이 적고 응집성, 탄력성, 씹힘성이 우수하다.


 


□ 전북 고창에서 색깔 보리를 재배하는 김유진 농업인은 “생산량이 많고 기능성도 우수한 색깔 보리 ‘흑누리’와 ‘강호청’을 재배하고 있다. 건강에 유익한 색깔 보리가 널리 알려져 가공식품 시장도 확대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 농촌진흥청 작물기초기반과 최준열 과장은 “보리 품종의 기능성을 살린 다양한 색깔 보리 가공식품이 소비자와 만날 수 있도록 관련 연구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문의] 국립식량과학원 작물기초기반과 최준열 과장, 이미자 연구관 (063-238-533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광명 끝에서 끝까지 주민과 걸으며 놓친 것들 챙길

박승원 경기 광명시장 민선 8기 출발은 코로나 상처 극복 하안·철산 재건축, 계획 수립 초점 3기 신도시, 글로벌 문화수도 건립 테크노밸리, 4차 산업 기업 메카로

“106번 새벽청소로 키운 중랑의 자부심… 교육·경

류경기 중랑구청장 교육 투자 늘려 공교육 환경 최고로 SH본사·세종문화회관 분관 유치 면목선 조기 개통 등 지역 개발 촉진 신속 주택개발로 주거환경 개선도 현장 소통으로 정책 아이디어 얻어 “정성 다해 지역과 주민 삶 챙길 것”

오언석 도봉구청장, 취임 첫 주말에 ‘시장 투어’

전통시장·상점가 6곳 방문 원재료값 상승 고충 들어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