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우 피해 쌓여도… 복구는 ‘거북이걸음’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흑산’ 이름값에 밀려… 제값 못 받는 군산 홍어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오세훈 시장, 9일간 ‘외교 올림픽’ 돌입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착한가격업소’ 신청 편해졌네… 서울페이 앱 접속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공원뷰 품은 ‘스터디카페’… 강남일원독서실 공부할 맛 나네 [현장 행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민소통회로 지역 현안 챙기는 조성명 구청장

35년 만에 최신식 시설로 리모델링
182명 이용자 의견·트렌드 등 반영
1인~다인석·오픈형 학습공간 조성



조성명(오른쪽) 서울 강남구청장이 지난 4일 강남일원독서실에서 열린 주민소통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강남구 제공

“강남일원독서실이 구민 모두의 학습공간이자 문화거점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서울 강남 유일의 청소년 독서실이자 최근 리모델링을 마친 강남일원독서실에서 지난 4일 조성명 강남구청장이 참석한 가운데 주민소통회가 개최됐다. 조 구청장은 “새 단장을 마치고 돌아온 강남일원독서실을 주민 여러분께서 반겨 주셔서 기쁘다”며 최신식으로 탈바꿈한 강남일원독서실을 주민들에게 소개했다.

옛 일원청소년독서실인 강남일원독서실은 1989년 개관 이래 지역민들에게 꾸준히 사랑받아 왔지만 시설 노후화가 심각해 잦은 누수와 난방시설 부족 등에 대한 불만이 적지 않았다. 이에 조 구청장은 시설 리모델링을 민선 8기 공약사업으로 정하고 지난해 10월부터 지난 2월까지 시설 재개조를 진행했다.

이번 리모델링의 특징은 주민 의견을 토대로 했다는 점이다. 강남구는 독서실을 실제 이용해 온 182명을 대상으로 이용자 욕구 및 만족도를 조사해 이를 리모델링의 전체적인 구상을 잡는 데 기초자료로 활용했다. 조사에서 나온 대표적인 의견으로는 칸막이형이 아닌 오픈형, 다인석, 1인석 등 다양한 학습공간이 필요하고 다양한 편의시설을 설치해야 한다는 요청, 화장실 리모델링의 필요성 등이 있었다.

180여명의 주민 의견을 종합한 결론은 ‘스터디카페’였다. 강남구는 요즘 트렌드에 맞게 스터디카페 콘셉트로 독서실의 디자인을 확정하고 리모델링에 들어갔다. 이 과정에서 인근 스터디카페가 실제 어떻게 조성됐는지도 참고했다.

이에 2층 열람실은 칸막이 책상을 치우고 인근 대청공원 녹음이 보이는 오픈형 학습공간으로, 창고로 쓰던 지하 1층은 커피숍과 같은 휴게실로 새롭게 개조했다. 출입구, 로비 등도 깨끗하게 정비했다.

강남구는 또 독서실의 기존 이름에서 ‘청소년’을 삭제해 연령대와 상관없이 누구나 독서실을 찾을 수 있도록 했다. 조 구청장은 “강남일원독서실은 주민의 의견을 바탕으로 탈바꿈했다”고 강조했다.

이번 주민소통회에는 독서실 이용자, 학부모 등 30여명이 참석해 새로운 시설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특히 청소년들은 최신 스터디카페 같은 쾌적한 학습공간에 큰 만족감을 드러냈다고 강남구는 전했다. 이 밖에 참석자들은 다른 지역 현안에 대한 의견도 전달했다.

안석 기자
2024-07-10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