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우 피해 쌓여도… 복구는 ‘거북이걸음’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흑산’ 이름값에 밀려… 제값 못 받는 군산 홍어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오세훈 시장, 9일간 ‘외교 올림픽’ 돌입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착한가격업소’ 신청 편해졌네… 서울페이 앱 접속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관악구, 열악한 도시제조업체 환경개선 지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관악구가 서울시에서 공모한 ‘2024년 도시제조업 작업환경 지원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관악구 관계자는 “의류봉제, 기계금속, 인쇄 등 도시제조업 작업 특성상 발생하는 분진, 환기 불량 등 유해물질에 상시 노출되는 열악한 환경의 업체에 보조금을 지원하는 사업”이라며 “2019년부터 올해까지 6년 연속 서울시 작업환경개선 지원 사업 공모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고 설명했다.

관악구는 서울시 실태조사와 보조금 심의를 거쳐 최종 선정되어 시비 2억원을 확보했다. 올해 구비 포함 총 2억 6000만원으로 지역 내 54개 업체를 지원할 계획이다. 1개 업체당 최대 500만원까지 지원한다.

관악구 제공

지난 2022년에는 의류 제조 분야 소공인이 집적해 있는 신사·조원·미성동 일대 도시형 소공인 집적지구 공동기반시설인 ‘관악구 소공인 의류봉제 협업센터’이 문을 열었다. ▲재단실·CAD실 ▲교육실·패턴실 ▲공동작업장·샘플실 등을 갖추고 재단기, 패턴캐드, 재봉기 등 초기투자비가 높거나 일반 소공인이 수행하기 어려운 장비들을 구비해 관내에 개방하고 있다.

아울러 지역 소공인을 대상으로 공동작업장 활용, 소공인 역량 강화 교육, 컨설팅, 집적 지구 소공인 네트워크 구축, 의류봉제 소공인 공동브랜드‧공동상품 개발, 소공인 판로개척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이번 지원 사업을 통해 열악한 작업환경 속에서 근무하는 관내도시제조업체 소공인들이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작업능률과 생산성이 향상되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도시제조업 소공인의 자생력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서유미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