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우 피해 쌓여도… 복구는 ‘거북이걸음’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흑산’ 이름값에 밀려… 제값 못 받는 군산 홍어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오세훈 시장, 9일간 ‘외교 올림픽’ 돌입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착한가격업소’ 신청 편해졌네… 서울페이 앱 접속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제2의 오송참사 막는 경기도… 지하차도 물 차면 ‘자동 차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 위험도 높은 77곳부터 설치
15㎝ 이상 침수 때 매뉴얼 정비

지난해 7월 15일 14명이 숨지고 16명이 다친 충북 오송 지하차도 참사와 같은 재난을 막기 위해 경기도가 침수가 예상되는 지하차도에 자동 진입 차단 시스템을 설치한다.

경기도는 최신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적용해 지하차도 침수 때 자동으로 진입이 차단되는 시스템을 내년까지 221개 지하차도에 설치할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올해 1차로 도비 175억원을 들여 침수 위험도가 높은 77곳에 먼저 설치한다.

지난해 9월부터 올해 초까지 303개 지하차도를 전수조사한 결과 221곳이 진입 차단장치 설치 등 침수 상황을 고려한 추가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 진입 차단 시스템은 지하차도가 침수될 경우 폐쇄회로(CC)TV, 수위계 등 센서를 통해 침수 여부가 자동 감지되고, 즉시 도·시군 재난안전상황실과 도로관리청 담당자에게 통보돼 원격 또는 자동으로 진입 차단시설을 가동, 사고를 예방하는 시스템이다.

경기도는 도로 바닥 면에서 15㎝ 이상 침수가 됐거나 침수가 예상되면 차량 진입을 즉시 통제하도록 행동 매뉴얼을 정비해 지난 4월 각 시군에 전달했다. 또, 지하차도마다 공무원, 경찰 등으로 담당자를 지정하고 기상특보 때 현장 배치와 순찰을 통해 차량 진입을 통제하도록 했다.

추대운 경기도 자연재난과장은 “여름철 풍수해로부터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강화된 지하차도 침수 피해 예방 대책을 마련했다”며 “지하차도 침수 시 즉각적인 대응 체계를 통해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승순 기자
2024-06-20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