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순간까지 5명의 ‘생명 불씨’ 살린 소방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오세훈표 ‘약자동행지수’ 첫 성적표… 작년보다 1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독도는 한국땅’ 전세계 알린다… 5개 재외국제학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학생수 줄어 ‘교실 쪼개기’했더니… 비수도권에 교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최대 6개월동안 월 50만원 지급… ‘서울 청년수당’ 4000명 더 준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취업 준비 지원 차원 추가 모집

서울시가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이 취업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청년수당’ 참여자를 4000명 추가로 모집한다고 10일 밝혔다.

청년수당은 최종학력 졸업 후 미취업 상태이거나 단기 근로 중인 19~34세 청년(중위소득 150% 이하)을 대상으로 최대 6개월간 매월 50만원을 주는 제도다. 시는 지난 3월 올해 청년수당 지원 인원 2만명을 선정했으나 더 많은 청년에게 취업 준비에 필요한 지원을 한다는 취지로 이번에 추가 모집에 나선다.

청년수당 참여자는 매월 자기활동기록서를 제출해야 하며, 청년수당은 전용 체크카드로만 사용할 수 있다. 다만 주거비나 공과금, 교육비 등 일부 예외 항목은 현금 사용이 가능하다. 현금 사용 내역이 있는 경우 자기활동기록서에 증빙자료를 반드시 첨부해야 한다.

시는 청년수당이 실질적으로 청년들에게 어떻게 도움이 될 수 있을지 성과를 진단하고 개선안을 도출하는 청년수당 개선 태스크포스(TF)도 운영 중이다. 김철희 서울시 미래청년기획단장은 “청년들이 스스로 도약할 힘을 키울 수 있도록 청년수당을 통해 청년들이 생활비, 교육비 등 걱정 없이 진로 탐색과 취업 준비에만 집중해 꿈을 향해 한 발 더 다가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재홍 기자
2024-06-11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