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섬 아일랜드·레이크파크·반도체… 충청·강원 新르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2026년 K컬처 세계박람회… 천안 ‘한류 메카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거점항·스마트 교통망 구축… 강릉, 세계 100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지하철 조금도 위험 없게”… 승객 혼잡도 직접 살핀 송파[현장 행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잠실역 찾은 서강석 구청장

몽촌토성·잠실·문정역 돌며 점검
“내부 이동 통로 꽉 찰 만큼 혼잡
이용객 몰려, 사고 예방에 힘써야”


서강석(오른쪽 세 번째) 서울 송파구청장이 지난 7일 출근 시간대 혼잡한 지하철역을 찾아 현장을 살피고 있다.
송파구 제공

“조금의 위험 요소도 없도록 만약의 사고에 철저하게 대비해야 합니다.”(서강석 서울 송파구청장)

지난 7일 오전 서울 지하철 2·8호선 잠실역. 월요일 아침 출근길에 오른 직장인들이 지하철을 갈아타기 위해 발걸음을 재촉했다. 서 구청장은 이날 잠실역을 비롯해 출퇴근 시간대 과밀 위험도가 높은 주요 지하철역을 둘러보며 혼잡도 실태를 살펴봤다. 이태원 참사를 계기로 지하철 과밀에 대한 우려가 높아진 상황에서 직접 지하철 안전을 점검하기 위해서다.

서 구청장은 이날 오전 8시 몽촌토성역에서 잠실역 방향으로 가는 8호선 지하철에 탑승해 과밀 위험도를 파악했다. 이 자리에서 서 구청장은 “송파구민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지하철역을 중심으로 출근 시간대 혼잡도가 어떤지 직접 체험해 보고 위험 요소는 없는지 살피고자 현장을 방문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하루 평균 승하차 인원 13만 50명으로 서울 지하철역 인구 밀도 2위인 잠실역에서 내려 환승 계단을 거쳐 잠실역을 둘러봤다. 서 구청장은 “지옥철까지는 아니지만 지하철 내부도, 이동 통로도 꽉 찰 만큼 혼잡도가 높은 것은 사실”이라며 “실제 재난 상황 발생 시 구민들이 안전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상시 순찰과 점검을 강화해 달라”고 현장 책임자와 관계자들에게 당부했다.

서 구청장은 다시 8호선으로 문정역까지 이동한 뒤 출근 인파와 함께 계단을 통해 지하 1층 역 대합실과 문정역 출입구를 돌아봤다. 서 구청장은 지하철역마다 위험 요인을 꼼꼼하게 살피고 안전 대책을 주문했다. 그는 “문정역은 현재 도로 확장 공사로 3·4번 출입구가 폐쇄돼 이용객이 몰리는 현상이 발생하고 있어 안전사고 예방이 특히 요구되는 상황”이라며 “구민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지하철을 이용하기 위해 개선할 점은 없는지 살피고 곳곳의 시설을 반복 점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모든 업무에서 안전을 최우선에 둬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서 구청장은 ‘안전 도시’를 표방하며 안전 관련 행보를 펼치고 있다. 송파구 전 직원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교육을 우선 실시한 뒤 전 구민에게 관련 교육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오는 16일에는 ‘송파구 재난대응안전한국훈련’을 실시한다.

장진복 기자
2022-11-14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시내버스 신설, 주민들 만족… 신길뉴타운 7년 숙원

최호권 구청장, 6713번 시승 여의도~홍대 ‘황금 노선’ 연결 출퇴근 시간 배차간격 더 늘려 뉴타운 입주민 교통편의 향상

금천청소년센터에 ‘민원해결사’ 구청장이 떴다

‘찾아가는 현장구청장의 날’ 운영

성동구선 육아·간병 등 돌봄경력도 ‘막강 스펙’

전국 최초 ‘경력인정’ 조례 제정

“신정호 지방 정원 사업 착공 ‘아트밸리 아산’ 출

“문화 도시”… 박경귀 아산시장 1926년 만든 27만평 인공 저수지 충청남도 첫 번째 지방공원 사업 “미래 100년 도시 브랜드 만들 것”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