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섬 아일랜드·레이크파크·반도체… 충청·강원 新르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2026년 K컬처 세계박람회… 천안 ‘한류 메카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거점항·스마트 교통망 구축… 강릉, 세계 100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여야 없이 ‘중랑당’으로 협치… 정쟁 대신 정책의정 최우선”[의정 포커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성연 중랑구의회 의장

“경제 회복·복지 사각 해소 역점
주택개발사업 갈등 조정 노력
초선의원들과 소통하며 성장”


조성연 서울 중랑구의회 의장이 지난 19일 중랑구의회 의장실에서 서울신문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중랑구의회 제공

“중랑구민 앞에서는 여야가 없고 위기 앞에서는 의회와 집행부가 다르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조성연 서울 중랑구의회 의장은 지난 100여일 동안 말 그대로 숨가쁘게 달려왔다. 제9대 중랑구의회 수장으로서 의회를 이끄는 한편 지역 곳곳을 누비며 주민들의 목소리를 듣고 정책에 반영해 왔기 때문이다.

지난 19일 만난 조 의장은 “중랑의 발전이라는 큰 틀 속에서 소속 정당을 초월해 한마음 한뜻으로 머리를 맞대고 노력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조 의장은 ‘정쟁 대신 정책’을 의정활동 신조로 삼고 효과적인 의회 역할에 대해 고민을 거듭하고 있다.

조 의장이 임기 중 가장 중점을 두는 분야는 지역 경제 활성화와 복지 사각지대 해소다. 그는 “주민들이 제도를 몰라서 복지 혜택을 못 받는 경우가 많아 적극적으로 행정부와의 연계를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 의장은 예전부터 고독사 예방을 위한 안전망 확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조 의장은 “최근 주민들과 대화해 보면 ‘물가가 올라 어렵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며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정책을 개발하고 예산을 사용하는 데 많은 관심을 갖고 집행부와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저층주거지 주택개발사업 등 각종 개발이 추진되는 데 대해서는 “이해관계가 얽히고설켜 있어 갈등을 조정하는 게 쉽지 않다”며 “행정부뿐 아니라 의회가 갈등을 치유하는 데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보통 구의회라고 하면 집행부에 대한 견제와 감시 기능을 먼저 떠올리기 쉽다. 그러나 조 의장은 견제·감시 역할뿐 아니라 상호 협력을 통해 균형을 유지해 나가는 데 중점을 두고 의정활동을 펼치고 있다.

제9대 중랑구의회의 특징은 초선 구의원(11명)들이 대거 입성했다는 점이다. 20~30대 구의원도 3명이다. 이에 대해 조 의장은 “초선 의원의 열정과 창의가 살아나도록 밀어주고, 다선 의원의 경륜이 꽃피울 수 있도록 함께 소통하며 성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의원 개개인의 지역구가 다르고 정당도 다르지만, 함께 구민의 목소리를 내야 할 때는 ‘중랑당’으로 협치의 목소리를 내겠다”고 덧붙였다.

장진복 기자
2022-10-24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시내버스 신설, 주민들 만족… 신길뉴타운 7년 숙원

최호권 구청장, 6713번 시승 여의도~홍대 ‘황금 노선’ 연결 출퇴근 시간 배차간격 더 늘려 뉴타운 입주민 교통편의 향상

금천청소년센터에 ‘민원해결사’ 구청장이 떴다

‘찾아가는 현장구청장의 날’ 운영

성동구선 육아·간병 등 돌봄경력도 ‘막강 스펙’

전국 최초 ‘경력인정’ 조례 제정

“신정호 지방 정원 사업 착공 ‘아트밸리 아산’ 출

“문화 도시”… 박경귀 아산시장 1926년 만든 27만평 인공 저수지 충청남도 첫 번째 지방공원 사업 “미래 100년 도시 브랜드 만들 것”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