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속초 75분’… 동서고속철 이달 첫 삽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서울 공공어린이집 500여곳 ‘저탄소 건물’로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오용고속도로 1년여 ‘지하화’ 요구한 주민들, ‘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동작, 집중호우 피해 복구 비용 39억원 확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일하 구청장 “추가 확보할 것”
피해 조사 뒤 200만원 우선 지원


박일하(가운데) 동작구청장이 지난 10일 구청 3층 기획상황실에서 집중호우 비상 대책 긴급 간부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동작구 제공

서울 동작구는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입은 피해를 복구하기 위한 재원 39억원을 확보했다고 15일 밝혔다.

박일하 동작구청장은 지난 9일 동작역 집중호우 현장을 찾은 한덕수 국무총리에게 지역 내 신속한 수해 복구를 위해 정부 차원의 인력 지원을 요청해 군 병력 1600여명을 지원받고 피해 현장 복구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다음날인 10일 사당동 극동아파트 옹벽 붕괴 현장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에게는 동작구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정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따라 구는 10일 서울시 특별조정교부금 30억을 확보한 데 이어 행정안전부 재난 특별교부세 9억원을 추가로 확보했고 이를 복구비 등으로 신속하게 사용할 예정이다. 박 구청장은 “이번에 확보한 39억원 외 추가적인 재원 확보를 위해 지속적으로 중앙정부, 서울시와 협의하겠다”며 “구 가용 예산을 비롯한 모든 방안을 강구해 피해 보상과 복구에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지난 12일부터 침수 피해 주민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피해 신청을 받고 있으며 조사 후 확정 시 우선 법에 규정된 지원금 200만원을 지급할 계획이다.



이하영 기자
2022-08-1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도로에 열선… 중랑 겨울 미끄럼 길 없앤다 [현장

‘중랑마실 간담’ 류경기 구청장 망우3동 등 10곳에 설치작업 주민들 보행 안전 밀착 설명

‘관악강감찬축제’ 수재민 돕기 행사로

전승 행렬 ‘기부 축제’로 대신

“절반이 의욕 넘치는 초선… 전문성 갖춘 의회 될

이재식 양천구의회 의장 “재건축 안전진단비 경감책 고민”

‘약자와 동행’ 지치지 않게…구로가 손잡아 드릴게요

사회복지 종사자에게 ‘긍지 충전’ 복지사 등 170여명 영화관람 초대 유공자 29명에게는 구청장 표창 심리검사·상담 등 ‘마음 건강’ 지원 내년부터 복지포인트 지급도 추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