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속초 75분’… 동서고속철 이달 첫 삽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서울 공공어린이집 500여곳 ‘저탄소 건물’로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오용고속도로 1년여 ‘지하화’ 요구한 주민들, ‘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韓·中 대학생 30명 인천 명소 함께 걷고 마음 나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탐방 영상‧사진은 국내외 SNS에 공유

“중국 친구들에게 인천을 소개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었고 한·중 MZ세대 간 마음을 나눌 수 있어서 즐거웠습니다.”

인천시가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지난 28~29일 실시한 ‘한·중 청년 지역탐방 행사’에 참가한 인천대 중어중국학과 정유진(21)씨의 소감이다.

인천시 제공

31일 인천시에 따르면 이번 인천 탐방프로그램은 이웃하고 있는 한·중 양국 청년들간 소통을 확대하며 미래지향적인 한·중 관계를 앞당기기 위해 추진됐다.

오는 9월 열리는 ‘제6회 인차이나포럼 2022 국제콘퍼런스’의 연계행사이기도 하다. 한·중 청년 대표단 30명은 한국에서 유학중인 중국인 학생과 한국 대학생 지원자 중 엄격한 심사를 거쳐 선발됐다. 이들은 4∼5명씩 팀을 이뤄 인천의 역사·생태·미래를 테마로 지역탐방 계획을 스스로 만들었다.


인천시 제공

이어 개항장·인천차이나타운·서해 일대 섬·인천경제자유구역 등 인천 명소 곳곳을 누비며 인천의 가치를 직접 체험하며 의미를 함께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한국 대학생들은 청년 공공외교관으로서의 소양을 갖추기 위해 인천연구원과 성균관대 성균중국연구소가 공동 진행한 공공외교 서포터즈 교육을 미리 이수했다.

한·중 청년들의 생생한 지역탐방 영상과 사진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국내외에 실시간으로 홍보됐다. 탐방의 모든 과정을 기록한 체험 영상은 인차이나포럼 홈페이지를 통해 일반에 공유할 예정이다. 인천시는 이번 탐방프로그램 외에 포럼 국제컨퍼런스와 연계해 청년 아이디어 논문 공모전을 다음달 7일까지 연다. 동국대 영화 영상학과에 재학중인 중국 유학생 쑨자오징(21)은 “인천의 다양한 매력을 직접 체험할 수 있었고, 특히 또래 한국 친구들과 함께 소통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였다”고 말했다.


인천시 제공

나기운 인천시 국제평화협력담당관은 “이번 행사가 미래지향적 양국 관계 그리고 세계 초일류 도시 인천 조성에 이바지하는데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인천시는 9월 27일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리는 ‘제6회 인차이나포럼 2022 국제콘퍼런스’를 주한 중국 대사관과 공동 개최한다.



한상봉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도로에 열선… 중랑 겨울 미끄럼 길 없앤다 [현장

‘중랑마실 간담’ 류경기 구청장 망우3동 등 10곳에 설치작업 주민들 보행 안전 밀착 설명

‘관악강감찬축제’ 수재민 돕기 행사로

전승 행렬 ‘기부 축제’로 대신

“절반이 의욕 넘치는 초선… 전문성 갖춘 의회 될

이재식 양천구의회 의장 “재건축 안전진단비 경감책 고민”

‘약자와 동행’ 지치지 않게…구로가 손잡아 드릴게요

사회복지 종사자에게 ‘긍지 충전’ 복지사 등 170여명 영화관람 초대 유공자 29명에게는 구청장 표창 심리검사·상담 등 ‘마음 건강’ 지원 내년부터 복지포인트 지급도 추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