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들 외국인 관광객 모시기 불붙었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전북 상수도 누수율 서울의 11배… 낡은 관 교체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가로등에 전기차 7배속 충전기’ 우수 사례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유정복 - 김동연 교통·환경 등 공통현안 협력키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도권 대체 매립지 위치 선정 문제도 논의”

유정복 인천시장 당선인과 김동연 경기지사 당선인이 13일 만나 교통·환경 관련 공통 현안에 상호 협력하기로 약속할 예정이다. 두 당선인은 인천 송도 G타워에 마련된 유 당선인 인수위 사무실에서 만나 수도권매립지 등과 관련해서도 논의한다.

유정복 인천시장 당선인 및 주요 관계자들이 송도 G타워 32층에 사무실을 마련하고 9일 현판식 직후부터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유 당선인 측은 “여야 협치와 수도권 주요 정책 공감대 형성을 위해 만난다”고 12일 밝혔다.

양측은 선거기간 중 ‘포천 내정설’로 경인지역을 떠들썩하게 했던 수도권 쓰레기 대체매립지 위치 선정 문제 등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인수위 관계자는 “아직 당선인 신분이라 수도권 매립지 관련 의제는 기본적 원칙 표명 정도에 그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경기 인천에는 교통·환경 등과 같이 함께 논의해야 할 소재가 많다”면서 “구체적인 내용은 시간이 필요해 우선 기본적 원칙 표명 정도로 봐주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상봉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한은·삼성 공장 꼭 강원에… 올림픽 유치했는데 기

김진태 강원지사 당선인 “나를 지켜 준 도민에겐 ‘순한맛’ 방만한 조직엔 한없이 ‘매운맛’ 실적 부진한 위원회 등 폐지할 것 4곳으로 나뉜 경제부서는 통폐합 특별자치도 설계 핵심, 규제 개혁”

“대기업 계열사 5개 유치… 전북새만금특별자치도 꼭

김관영 전북지사 당선인 도지사 직속 기업유치 사령탑 구성 글로벌 테마파크·외국인 유치 추진 새만금을 두바이 같은 성공 모델로 “국민의힘 추천자 정책협력관 임명 민생·실력 중심 공무원 인사 실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