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들 외국인 관광객 모시기 불붙었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전북 상수도 누수율 서울의 11배… 낡은 관 교체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가로등에 전기차 7배속 충전기’ 우수 사례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서울 대중교통 이용 코로나 이후 첫 하루 1000만명 돌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확산 이전의 약 85% 수준 회복
심야 택시 공급도 3000대 늘어


코로나19 확산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감소했던 서울 대중교통 이용객 수가 약 2년 2개월 만에 처음으로 1000만명을 넘기며 회복세를 보였다.

18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 대중교통(버스·지하철 합산) 일일 이용객 수는 이달 첫째 주 기준 1007만명을 기록해 2020년 2월 이후 2년 2개월여 만에 1000만명대를 회복했다. 이달 둘째 주에도 이용객이 1028만명을 넘어서며 증가세를 보였다. 이는 코로나19 확산 이전의 약 85%까지 회복된 수준으로, 2019년 5월 평균 이용객 수는 1202만명이었다.

평일 심야 시내버스 이용객은 서울시가 지난 9일 막차 시간을 연장한 이후 일주일 만에 18.1%(6604명) 증가했다. 올빼미버스는 이달 첫째 주에 전주 대비 약 11%(1454명) 증가했다가 시내버스 막차 연장으로 일부 이용객이 흡수되면서 둘째 주에는 4%(526명) 증가했다.

지하철도 심야시간대 이용객이 늘었다. 이달 둘째 주 심야 이용객은 지난달 넷째 주(24만명)보다 9% 증가한 약 26만명이었다. 지하철 하루 전체 이용객도 이달부터 500만명을 넘어서는 등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 심야 택시 공급량도 서울시가 택시 부제 해제, 심야전용택시 확대 등을 추진하면서 일평균 약 3000대가 증가했다. 지난달 셋째 주에는 1만 7000여대가 운행됐으나, 이달 둘째 주 기준 약 2만대까지 공급이 늘어났다.

서울시가 추진하는 지하철 심야 연장 운행이 재개되면 지하철 약 308편(1~9호선, 우이신설선, 신림선)의 운행도 확대돼 수송력이 대폭 늘어날 전망이다.



이하영 기자
2022-05-19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한은·삼성 공장 꼭 강원에… 올림픽 유치했는데 기

김진태 강원지사 당선인 “나를 지켜 준 도민에겐 ‘순한맛’ 방만한 조직엔 한없이 ‘매운맛’ 실적 부진한 위원회 등 폐지할 것 4곳으로 나뉜 경제부서는 통폐합 특별자치도 설계 핵심, 규제 개혁”

“대기업 계열사 5개 유치… 전북새만금특별자치도 꼭

김관영 전북지사 당선인 도지사 직속 기업유치 사령탑 구성 글로벌 테마파크·외국인 유치 추진 새만금을 두바이 같은 성공 모델로 “국민의힘 추천자 정책협력관 임명 민생·실력 중심 공무원 인사 실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