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들 외국인 관광객 모시기 불붙었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전북 상수도 누수율 서울의 11배… 낡은 관 교체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가로등에 전기차 7배속 충전기’ 우수 사례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서울 청년은 준비된 식당 창업…조리·상권 분석·원가산정 교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그룹 멘토링 맞춤 지원도

서울시가 요식업 창업에 뛰어드는 청년들의 시행착오를 최소화하기 위해 창업 전 준비를 지원하는 ‘청년쿡 비즈니스센터’를 18일 개소한다고 17일 밝혔다.

청년쿡 비즈니스센터는 요식업 창업을 꿈꾸는 청년들을 위한 전용 보육 공간이다. 서울시가 최신 트렌드에 맞는 이론 교육과 조리 실습을 제공해 준비된 외식 창업가를 육성하겠다는 취지로 마련했다.

청년 유동 인구가 많은 건대입구역 ‘건대맛의거리’ 인근에 연면적 259㎡ 규모로 조성됐다. 공유 주방 ‘오픈키친’, 맛 테스팅 및 커뮤니티 공간, 창업보육공간, 촬영 스튜디오 등을 갖췄다.

시는 기존 외식 창업자 육성 지원사업과 차별화된 센터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우선 상권분석, 원가 산정 등 기본적인 이론 교육에 더해 선정된 창업 메뉴 중심 소그룹 멘토링을 통해 창업가에게 필요한 역량을 맞춤 지원한다. 전문가 브랜딩과 디자인에도 도움을 준다. 전문가가 사업계획서를 평가하고 도움이 되는 피드백을 주는 ‘모의 투자설명(IR) 데모데이’ 등도 진행된다.

시는 지난달 ‘공유주방 배달창업’을 주제로 1기 청년 예비창업자 15명을 선발했다. 이들은 8월까지 약 4개월간 센터에서 교육을 받게 된다. 시에 따르면 1기 참여자의 80%가 20대로, 일찍부터 외식업 창업에 뛰어든 청년이 많았다. 창업 희망 아이템도 양식, 퓨전, 세계 음식 등으로 다양했다.

김철희 미래청년기획단장은 “타 업종보다 폐업률이 높은 외식업 분야에서 청년들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체계적인 인큐베이팅이 필수”라며 “코로나19 이후 변화된 창업 환경 속에서 청년들이 시장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이하영 기자
2022-05-1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한은·삼성 공장 꼭 강원에… 올림픽 유치했는데 기

김진태 강원지사 당선인 “나를 지켜 준 도민에겐 ‘순한맛’ 방만한 조직엔 한없이 ‘매운맛’ 실적 부진한 위원회 등 폐지할 것 4곳으로 나뉜 경제부서는 통폐합 특별자치도 설계 핵심, 규제 개혁”

“대기업 계열사 5개 유치… 전북새만금특별자치도 꼭

김관영 전북지사 당선인 도지사 직속 기업유치 사령탑 구성 글로벌 테마파크·외국인 유치 추진 새만금을 두바이 같은 성공 모델로 “국민의힘 추천자 정책협력관 임명 민생·실력 중심 공무원 인사 실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