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맞붙는 4년 전 ‘1표 전쟁’ 군의원 후보들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의욕만 앞선 이주촌… 경북 영주는 묘수찾나[자치분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대구 염색산단에 수소연료전지발전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방과후 공동육아나눔터 30개소 추가 설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성가족부

전국에 초등학생 돌봄 특화형 공동육아나눔터 30곳을 추가 설치한다고 여성가족부가 9일 밝혔다.

신한금융그룹과 민관협력으로 설치하는 공동육아나눔터 ‘꿈도담터’는 육아경험과 정보를 공유하고 소통하는 공간으로, 부모들의 양육 부담 경감 및 지역 공동체 돌봄 문화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2010년 시범사업을 시작해 현재 전국에서 391곳을 운영하고 있다. 이 중 123곳은 여가부와 신한금융그룹이 민관협력으로 설치한 꿈도담터로 운영되고 있다.

꿈도담터는 친환경 기자재로 만든 돌봄공간에서 초등학생의 정서발달과 성장에 맞는 교구·장난감을 제공한다. 아동 눈높이에 맞는 금융교육 등 특화된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

공동육아나눔터에서는 이웃과 함께 자녀를 돌볼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고, 부모들이 돌봄품앗이 등 자조모임을 구성해 활동할 수 있도록 다양한 부모참여형 프로그램과 놀이 도구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부모가 영·유아, 초등학생 자녀를 동반하여 편리하게 방문할 수 있도록 아파트 주민공동시설이나 가족센터, 주민센터 등에 자리하고 있어 이용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여가부는 밝혔다.

김숙자 여가부 가족정책관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볼 수 있듯이 돌봄에서 지역사회의 적극적인 협조와 연대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면서 “앞으로도 공동육아나눔터 등 지역사회에 이웃과 함께하는 돌봄문화가 확산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슬기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대구 ‘가상공간 EXPO’ 메타버스로 수출 지원

16일부터 1개월 동안 개최 누구나 아바타로 방문·관람

케이블카 타고 남해 비경 한눈에… Y자형 출렁다리에

거제·거창·하동 경관 조망 시설 입소문 타고 관광명소 부상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가속도

10.46㎞ 제방 물막이 공정 마무리 내년 6월까지 매립공사 완료 계획 2024년 인구 2만 5000명 도시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