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맞붙는 4년 전 ‘1표 전쟁’ 군의원 후보들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의욕만 앞선 이주촌… 경북 영주는 묘수찾나[자치분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대구 염색산단에 수소연료전지발전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맘씨 고운 중구, 청소공무원 노고 안 잊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장 행정] 취임 약속 지킨 서양호 구청장

쉼터 ‘을지로 고운자리’ 개소
발마사지기·샤워장 등 갖춰
“임시 건물서 휴식 마음 아파
사회 필수 노동자 처우 개선”


서양호(왼쪽) 서울 중구청장이 지난 11일 환경공무관과 현장근로자 휴게 공간인 ‘을지로 고운자리’ 개관식에서 환경공무관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중구 제공

‘중구엔 당신이 다치면서까지 해야 할 중요한 일은 단 하나도 없습니다.’

7층짜리 건물 난간에서 ‘펄럭’ 펼쳐진 대형 현수막에 이렇게 적혀 있었다. 이를 지켜본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과 환경공무관들이 손뼉을 쳤다. 중구는 지난 11일 을지로 4~5가 사이 골목 공업사와 상점들 사이에서 공무관과 현장직 공무원들의 휴식 공간인 ‘을지로 고운자리’ 문을 열었다.

환경공무관은 아직 많은 사람들이 ‘환경미화원’이라고 부르는 청소 담당 공무원이다. 수년 전부터 여러 자치단체가 이 직명을 ‘환경공무직’, ‘환경관리원’ 등으로 바꿨다. 청소 노동자에 대한 사회 인식을 바꾸기 위해서다. 그럼에도 아직 환경공무관은 종종 동정이나 편견의 대상이 된다. 최근엔 한 공무관이 투자 등으로 일군 자산을 유튜브에서 공개했다가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일이 고되고 편히 쉴 곳이 마땅찮은 것도 사실이다. 아직 이들이 쉬는 공간은 대부분 다른 건물 지하나 계단 밑, 주차장 옆, 화장실 안에 있다. 이에 서 구청장은 취임 초기인 2018년, 전년도에 화재로 철거된 공무관 휴게실 부지에 새 건물을 짓는 사업에 착수했다. 착공까지 2년여가 걸렸고, 현장에서 문화재로 추정되는 게 발굴돼 정밀조사해야 해서 공사가 다소 지연됐다. 결국 민선 7기 임기 말인 2022년에 와서야 공무관 휴게실 문을 열 수 있게 됐다.

지하 1층, 지상 7층 건물에서 환경공무관이 쓰는 층은 6~7층이다. 공원녹지과 현장근무자들도 4~5층을 쓴다. 여성은 3층을 쓴다. 2층엔 공원녹지과 사무실과 창고가 있고, 1층엔 청소용 소모품 등을 보관하는 창고와 주차장이 있다. 옥상 쉼터도 있다. 휴게 공간엔 사물함, 옷장, 샤워장, 부엌 등이 마련돼 있다. 공무관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신발건조기와 발마사지기, TV, 냉장고, 냉난방기 등 전자제품도 새로 구비했다.

서 구청장은 개관식에서 “취임 초 사회 필수 노동자인 공무관과 현장 근로자 휴게 공간이 번듯한 건물에 있지 않고 지하나 컨테이너 등 임시 건물 등에 있어서 마음이 아팠다. 꼭 개선하겠다고 마음먹었는데 약속 지키는 게 너무 늦어져 죄송하다”며 “쉬는 공간을 넘어서 우리 사회에 반드시 필요한 현장직의 중요성을 되새기는 의미를 담은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구는 신축 예정인 회현동과 소공동, 을지로동 주민센터를 비롯, 신축 공공건물에 공무관 휴게 공간을 의무적으로 조성하도록 해 지하에 있는 공무관 휴게실들을 계속 지상으로 이전할 계획이다.

김민석 기자
2022-01-2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대구 ‘가상공간 EXPO’ 메타버스로 수출 지원

16일부터 1개월 동안 개최 누구나 아바타로 방문·관람

케이블카 타고 남해 비경 한눈에… Y자형 출렁다리에

거제·거창·하동 경관 조망 시설 입소문 타고 관광명소 부상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가속도

10.46㎞ 제방 물막이 공정 마무리 내년 6월까지 매립공사 완료 계획 2024년 인구 2만 5000명 도시로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