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대중교통 이용 코로나 이후 첫 하루 1000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세계유산위 러시아 개최 무한 연기… 가야고분군 세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5년간 80억… ‘디자인 주도 제조혁신센터’ 유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지방의원 선거구 획정 권한 지방의회에 넘겨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회 정개특위 법정시한 넘겨 비판
“공약 개발·유권자 대면에 제한 많아”

오는 6월 1일 치러지는 지방선거가 4개월여 앞으로 다가왔으나 지방의원 선거구가 획정되지 않아 후보자와 유권자들이 모두 애를 태우고 있다.

20일 전북도에 따르면 선거법상 선거일 6개월 전까지 광역·기초의원 선거구가 획정돼야 하는데 이날 현재까지 결정되지 않은 상태다. 이는 국회 정치개혁특위의의 획정 절차가 늦어졌기 때문이다. 시·군의원 총 정수와 광역의원들의 선거구 획정은 국회 정책특위를 거쳐 법 개정이 이뤄져야 한다.

특히, 의석이 확대되거나 축소될 수도 있는 선거구에 출마하려는 사람은 자신이 어디에서 선거운동을 해야 할지 알 수 없고 유권자도 누가 나올지 모르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더구나 매번 지방의원 선거구 획정이 법정 시한을 넘기자 자치분권 취지에 맞게 국회에서 지방의회로 권한을 넘겨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로 2010년에는 1월 25일(선거일 6월 2일), 2014년에는 2월 13일(선거일 6월 4일) 2018년에는 3월 5일(선거일 6월 13일) 등 법정 시한을 넘겨 선거구가 획정됐다.

전북도의회 관계자는 “선거구 획정이 늦어지면 지역 특색에 맞는 공약개발은 물론 유권자들을 만나는데 제한이 많다”면서 “지방분권시대를 맞아 지방의원 선거구는 지자체와 지방의회에서 정하는 방안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주 임송학 기자
2022-01-21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대구 ‘가상공간 EXPO’ 메타버스로 수출 지원

16일부터 1개월 동안 개최 누구나 아바타로 방문·관람

케이블카 타고 남해 비경 한눈에… Y자형 출렁다리에

거제·거창·하동 경관 조망 시설 입소문 타고 관광명소 부상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가속도

10.46㎞ 제방 물막이 공정 마무리 내년 6월까지 매립공사 완료 계획 2024년 인구 2만 5000명 도시로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