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대중교통 이용 코로나 이후 첫 하루 1000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세계유산위 러시아 개최 무한 연기… 가야고분군 세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5년간 80억… ‘디자인 주도 제조혁신센터’ 유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충남 첫 공공조리원 홍성에… 임산부 전용 구급차도 ‘씽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 저출산 극복 사업 활발

천안 등 5곳에만 민간조리원
“효과 좋으면 2호점도 만들 것”
전용차 이용 연 7000회 인기


홍성의료원에 만들어진 충남 첫 공공산후조리원의 산모실.
충남도 제공

“충남 15개 시·군 중 10곳은 민간 산후조리원조차 없습니다.”

충남 첫 공공산후조리원이 문을 연다. 이상구 충남도 주무관은 19일 “이 조리원은 2주간 182만원으로 250만원이 넘는 민간조리원보다 훨씬 싸다”며 “서비스도 민간에 비해 뒤지지 않는다”고 했다.

홍성의료원에 만들어진 조리원은 오는 24일 개원식에 이어 다음달 7일부터 본격 운영된다. 1층 580㎡에 산모실(8인)과 신생아실, 수유실 등을 갖추고 산모·아기를 관리한다. 간호사 6명과 간호조무사 등 9명이 조리원을 전담하고 의사 2명이 수시로 진료한다.

이 공공조리원은 천안, 아산, 공주, 당진, 서산, 보령 등 5곳 외에 민간 조리원조차 없는 지역의 산모들이 주로 이용할 것으로 보인다.

이 주무관은 “효과가 좋으면 산후조리원이 없는 지역에 2호점도 만들 계획”이라고 했다.

이는 양승조 충남지사가 민선 7기의 최우선 과제로 벌이는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충남’ 만들기의 하나로 ‘임산부 전용 구급차’ 운영과 함께 지역소멸을 막는데 좋은 정책으로 평가 받고 있다.

2018년 12월 전국 최초로 도입한 임산부 전용 구급차는 지난해 이용횟수가 7000회를 돌파했다. 대형 병원이 많은 천안을 빼고 그나마 출산이 잦은 아산, 서산, 논산, 보령 등 4곳에 분만장비를 갖춘 임산부 전용 구급차를 1대씩 배치하고, 나머지 시·군에서는 119구급차 겸 임산부 구급차로 11대를 운용 중이다.

홍성 이천열 기자
2022-01-20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대구 ‘가상공간 EXPO’ 메타버스로 수출 지원

16일부터 1개월 동안 개최 누구나 아바타로 방문·관람

케이블카 타고 남해 비경 한눈에… Y자형 출렁다리에

거제·거창·하동 경관 조망 시설 입소문 타고 관광명소 부상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가속도

10.46㎞ 제방 물막이 공정 마무리 내년 6월까지 매립공사 완료 계획 2024년 인구 2만 5000명 도시로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