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대중교통 이용 코로나 이후 첫 하루 1000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세계유산위 러시아 개최 무한 연기… 가야고분군 세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5년간 80억… ‘디자인 주도 제조혁신센터’ 유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강원도의 힘! 인삼 재배 전국 최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면적 가장 넓고 농가수 최다

“국내 최대 인삼 주산지는 충남 금산이 아니라 강원 홍천입니다.”

강원도가 전국 최고의 품질을 자랑하는 6년근 인삼 제1 주산지로 자리매김했다. 19일 강원도에 따르면 도의 6년근 인산 재배지 면적은 452㏊로 충남, 충북, 경기를 제치고 전국에서 가장 넓은 면적을 차지했다. 재배 농가도 3587농가(전국의 20.2%)로 가장 많다.

강원도가 6년근 인삼 재배지로 떠오른 것은 지구온난화 영향이 가장 크다. 수년 전까지 충남 금산 등 남쪽 지방에서 인삼을 재배하던 농가들이 지구온난화로 인삼 병해가 잦아지면서 재배 환경이 더 나은 강원도로 이주해 오면서 강원도가 최고의 인삼재배지로 자리잡게 됐다.

강원도 내에서도 6년근 인삼을 가장 많이 재배하는 곳은 홍천이다. 홍천은 수년 전부터 인삼축제까지 열 만큼 재배 붐이 일고 있다. 최근에는 철원·화천 등 휴전선 인근 지역까지 재배 면적이 늘어나는 추세다. 강원도에서도 영월, 횡성 등 남부지역을 벗어나 홍천, 철원, 화천, 양구까지 기후변화에 따라 재배지가 점차 북상하는 추세다. 인삼 씨를 직접 파종하는 남부 지방과는 달리 강원 지역에서는 1년 된 묘삼을 이식해 경작하는데, 일교차가 커 맛과 향이 더 뛰어나다는 평이다.



춘천 조한종 기자
2022-01-20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대구 ‘가상공간 EXPO’ 메타버스로 수출 지원

16일부터 1개월 동안 개최 누구나 아바타로 방문·관람

케이블카 타고 남해 비경 한눈에… Y자형 출렁다리에

거제·거창·하동 경관 조망 시설 입소문 타고 관광명소 부상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가속도

10.46㎞ 제방 물막이 공정 마무리 내년 6월까지 매립공사 완료 계획 2024년 인구 2만 5000명 도시로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