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법도 뭉갠 軍급식 경쟁입찰, 접경지 농민삶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디지털 플랫폼 소비자 피해 조기경보체계 마련”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폰 게임보다 딱지치기 더 신나요” 오겜 속 ‘K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5년 연속 일자리 성장… 일할 맛 나는 성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업체 2629개·일자리 2만 5412개 늘어
도시재생 정책·성수동 활력 등 영향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서울 성동구의 일자리 규모가 최근 5년 연속 성장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성수동 준공업지역이 ‘한국의 브루클린’으로 거듭나는 등 구의 도시재생 정책 등이 빛을 발한 결과로 풀이된다.

서울시가 지난 3월 발표한 ‘2019년 사업체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성동구의 총 2만 8343개 사업체에서 17만 8243명이 근무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2014년 대비 사업체와 일자리는 각각 2629개, 2만 5412개 증가했다. 2014년 대비 종사자 수 증가율은 16.6%다. 이는 같은 기간 서울시 증가율(10.3%)에 비해 6.3%포인트 높다.

구는 전통적으로 제조업이 우세했으나, 최근 5년 동안 기술 서비스업, 정보통신업 등이 주로 들어섰다. 20일 한국고용정보원의 고용보험 피보험자 통계에 따르면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은 총 772개의 사업체가 신설돼 7543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졌다. 정보통신업은 284개의 신설 사업체에서 4728개의 일자리가 창출됐다.

여기에는 도시에 활력을 불어넣는 구의 도시재생 정책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대형 연예기획사인 SM엔터테인먼트가 본사를 성수동으로 이전하는 등 문화예술의 중심지로도 부상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에 이어 무신사, 크래프톤, 아이아이컴바인드 등도 성수동에 입주할 예정이다.

그동안 구는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는 데 힘을 쏟았다. 성수동 지역을 중심으로 지식산업센터 유치를 위해 용적률을 완화하고 취득세 50%와 재산세 37.5%를 각각 감면했다. 또 최대 1개월까지 걸리는 건축물 사용승인 절차를 5일로 대폭 단축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앞으로도 일과 삶이 조화롭게 발전하는 도시로 확실히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21-10-21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주거·행정·도심재생… 서울메이커스파크 ‘일석삼조’

[현장 행정] 착수식 연 서양호 중구청장의 도전 청사·도서관·어린이집 등 공공시설 건립 앵커시설엔 인쇄지원센터·공공주택도 김 총리 “도심 공간 활용한 새 모델 제시”

구정경험·용돈 착착~ 마포 대학생 ‘알바천국

[올 겨울방학, 이보다 알차게 보낼 수 없다!] 구청·주민센터 등서 하루에 5시간씩 4일까지 접수… 25명 공개 추첨 선발

“미래의 BTS”… 청소년 진로 멘토로 나선 서대문

[현장 행정] 모의 유엔대회 참석한 문석진 구청장 청소년 참여 사업 1위… 2019년 ‘첫발’ 각국 대사 맡아 결의안 작성 등 배워 토론과정서 성적 우수생 뽑아 시상도 “세계 시민으로 성장하는 데 도움 되길”

상암서 30일부터 ‘승용차형 자율차’… 요금은 30

한달 무료… 새달 4일까지 사전예약제 버스 1대 새달 추가… 요금 1200원 이하 2026년까지 상암 일대 50대 이상 목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