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법도 뭉갠 軍급식 경쟁입찰, 접경지 농민삶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디지털 플랫폼 소비자 피해 조기경보체계 마련”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폰 게임보다 딱지치기 더 신나요” 오겜 속 ‘K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독도 북동쪽 바다서 어선 전복… 한국인 3명 등 9명 실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군·해경·日해상보안청 수색 작업


20일 오후 2시 24분쯤 독도 북동쪽 약 168㎞ 공해상에서 후포선적 A호(72t·승무원 9명)가 전복, 해경 등이 실종 선원을 찾기 위한 야간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사고 선박에는 한국인 3명과 중국인 4명, 인도네시아인 2명 등 모두 9명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동해 연합뉴스

20일 오후 2시 24분쯤 독도 북동쪽 약 168㎞ 공해상에서 후포선적 72t급 A호가 전복돼 승선원 9명이 실종됐다.

이날 우리 해경은 일본 8관구로부터 연락을 받고 긴급 출동했으나 사고 해역에서는 구명벌만 발견했고 실종 선원은 한 명도 찾지 못했다.

경북 울진군과 울진 후포수협은 사고 소식이 알려진 뒤 후포수협 본점에 지역사고대책본부를 설치했다. 실종 선원 9명은 한국인 3명과 중국인 4명, 인도네시아인 2명 등 외국인 6명이다. 한국인 3명의 주소는 각각 울진·포항·문경이다.

동해지방해양경찰청은 함정 2척을 출동시켜 오후 9시쯤 사고 해역에 도착했다. 해경 헬기 3대도 동해특수구조대 8명을 태우고 현장으로 이동했으며, 사고 현장에 먼저 도착한 해군과 일본 해상보안청 항공기 각각 1대가 수색을 벌였으나 높은 파도로 실종 선원들을 찾지 못했다.

사고 선박은 홍게잡이 통발어선으로 지난 16일 오전 3시쯤 출항한 것으로 알려졌다. 울진군 후포수협 본점에 마련된 가족 대기실에는 연락을 받고 온 실종자 가족들이 무사 귀환을 기다리며 초조한 기색을 감추지 못하고 있었다.

울진군과 해경 등은 출입국관리소를 통해 외국인 선원 가족의 연락처를 파악하고 있다. 울진군 관계자는 “실종자가 무사히 귀환할 수 있기를 모두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울진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21-10-2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주거·행정·도심재생… 서울메이커스파크 ‘일석삼조’

[현장 행정] 착수식 연 서양호 중구청장의 도전 청사·도서관·어린이집 등 공공시설 건립 앵커시설엔 인쇄지원센터·공공주택도 김 총리 “도심 공간 활용한 새 모델 제시”

구정경험·용돈 착착~ 마포 대학생 ‘알바천국

[올 겨울방학, 이보다 알차게 보낼 수 없다!] 구청·주민센터 등서 하루에 5시간씩 4일까지 접수… 25명 공개 추첨 선발

“미래의 BTS”… 청소년 진로 멘토로 나선 서대문

[현장 행정] 모의 유엔대회 참석한 문석진 구청장 청소년 참여 사업 1위… 2019년 ‘첫발’ 각국 대사 맡아 결의안 작성 등 배워 토론과정서 성적 우수생 뽑아 시상도 “세계 시민으로 성장하는 데 도움 되길”

상암서 30일부터 ‘승용차형 자율차’… 요금은 30

한달 무료… 새달 4일까지 사전예약제 버스 1대 새달 추가… 요금 1200원 이하 2026년까지 상암 일대 50대 이상 목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