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법도 뭉갠 軍급식 경쟁입찰, 접경지 농민삶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디지털 플랫폼 소비자 피해 조기경보체계 마련”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폰 게임보다 딱지치기 더 신나요” 오겜 속 ‘K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지난해 배달·포장 용기 ‘21억개’ 찍어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년 새 20%↑… 오염 심해 재활용 어려워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일회용 플라스틱 배달·포장 용기 생산량이 21억개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녹색연합에 따르면 2020년 배달·테이크아웃 용기 생산량이 전년(9만 2695t) 대비 19.7% 증가한 11만 957t으로 집계됐다. 이를 일회용 용기 무게(52g)로 환산하면 21억개를 생산한 규모다. 환경부의 생활폐기물 발생 통계에서도 지난해 플라스틱 발생량은 하루 923t으로 전년(776t)보다 18.9% 증가한 것으로 분석돼 배달·포장 용기 생산 증가와의 연관성을 보여 주고 있다.

통계청 온라인쇼핑 동향에 따르면 음식서비스 거래액은 2019년 9조 7354억원에서 지난해 17조 3336억원으로 급증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 활동 제약에 따른 배달음식 주문 증가로 한 번 쓰고 버려지는 플라스틱 쓰레기가 양산되고 있다. 특히 배달 용기는 오염도가 높아 재활용하지 않고 대부분 소각 처리된다.

정부가 플라스틱 과다 사용에 대한 문제점은 인식하고 있지만 대책은 미흡한 것으로 지적됐다. 유럽연합(EU) 등이 일회용 플라스틱 지침 등을 통해 사용을 제한하고 재사용을 유도하는 것에 비해 우리나라는 재활용하기 쉬운 재질로 바꾸거나 두께를 감량하는 등 플라스틱 사용 억제와는 거리가 있다. 녹색연합은 배달 쓰레기는 용기 사용 억제가 핵심이며, 발생량 저감 없이 재활용에 초점을 둔 표준용기 도입은 생산자 입맛에 맞춘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허승은 녹색연합 녹색사회팀장은 “정부가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려는 의지가 있다면 적극적인 산업 전환에 나서야 한다”며 “배달·포장 용기의 일회용품 지정 및 재사용 용기 사용 촉진을 위한 인프라 구축 등에 나서 시장에 신호를 줘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21-10-2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주거·행정·도심재생… 서울메이커스파크 ‘일석삼조’

[현장 행정] 착수식 연 서양호 중구청장의 도전 청사·도서관·어린이집 등 공공시설 건립 앵커시설엔 인쇄지원센터·공공주택도 김 총리 “도심 공간 활용한 새 모델 제시”

구정경험·용돈 착착~ 마포 대학생 ‘알바천국

[올 겨울방학, 이보다 알차게 보낼 수 없다!] 구청·주민센터 등서 하루에 5시간씩 4일까지 접수… 25명 공개 추첨 선발

“미래의 BTS”… 청소년 진로 멘토로 나선 서대문

[현장 행정] 모의 유엔대회 참석한 문석진 구청장 청소년 참여 사업 1위… 2019년 ‘첫발’ 각국 대사 맡아 결의안 작성 등 배워 토론과정서 성적 우수생 뽑아 시상도 “세계 시민으로 성장하는 데 도움 되길”

상암서 30일부터 ‘승용차형 자율차’… 요금은 30

한달 무료… 새달 4일까지 사전예약제 버스 1대 새달 추가… 요금 1200원 이하 2026년까지 상암 일대 50대 이상 목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