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25일 접종률 70% 예상”… “새달 1일 위드코로나 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100만명 이긴 ‘4만 원팀’ 보성, 세계로 가는 茶산업 이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지난해 배달·포장 용기 ‘21억개’ 찍어냈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오세훈 “시민위탁 관리 지침, 행정 비효율 ‘대못’ 박혀 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자 회견서 전임 시장 행정 강력 비판
“비리·갑질 등 문제 즉시 감사할 수 없어
지침·조례 개정 통해 순차적 해결할 것”


오세훈 서울시장.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16일 시민단체 위탁 사업과 관련해 ‘대못’이란 자극적인 표현을 쓰면서 강도 높게 비판했다. 지난 13일 ‘서울시가 시민단체의 ATM으로 전락했다’며 시민단체 위탁사업의 재구조화 입장을 밝힌 지 3일 만이다.

오 시장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전임 시장 시절 만든 서울시 민간위탁 관리지침에는 행정의 비효율을 초래하는 각종 비정상 규정이 대못처럼 박혀있다”고 지적했다. 오 시장은 ▲종합성과평가를 받은 기관은 같은해 특정감사를 유예한 규정 ▲수탁기관은 바꿔도 사람을 바꿀 수 없도록 한 규정 ▲각종 위원회에 시민단체 추천 인사를 포함할 수 있도록 한 규정 등을 문제 삼았다.

오 시장은 “심지어 비리, 갑질, 성폭력 등 중대한 문제로 시민 민원이나 내부고발이 있어도 종합성과평가를 받은 기관은 즉시 감사할 수 없다”면서 “이런 지침은 원천무효”라고 주장했다.

오 시장은 향후 관련 조례, 지침 등을 개정할 것이라는 계획도 밝혔다. 그는 “판단하기에 상식적이지 않은 대못은 하나 하나 뽑아 나가겠다”면서 “시의회와 긴밀한 논의와 협조가 필요하지만 순차적적으로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21-09-17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할머니가 로봇 쓰다듬자 “엄마~”… 독거 장애인에 말벗 선

[현장 행정] 반려로봇 사용자 방문한 박준희 구청장

“육아도 돌봄노동이니까” ‘경력보유여성’ 알아주는 성동

‘육아경험’ 경력 인정한 조례 제정 ‘경단녀’ 용어 바꿔 ‘경력인정서’ 발급 돌봄노동 통해 노동시장 재진입 도와 사회적 인식 개선·사회안전망 강화도

5년 연속 일자리 성장… 일할 맛 나는 성동

업체 2629개·일자리 2만 5412개 늘어 도시재생 정책·성수동 활력 등 영향

양천구의회, 전국 최초 청소년 참여예산단 조례 통과

아동·청소년 예산 참여 보장 위해 발의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