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25일 접종률 70% 예상”… “새달 1일 위드코로나 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100만명 이긴 ‘4만 원팀’ 보성, 세계로 가는 茶산업 이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지난해 배달·포장 용기 ‘21억개’ 찍어냈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관심·정성이 큰 힘 돼”… 금천 ‘나홀로 어르신’ 챙기는 성훈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장 행정] 추석 맞아 취약계층 찾은 유 구청장


유성훈(오른쪽 첫 번째) 서울 금천구청장이 시흥5동에 홀로 살고 있는 김모(67) 할아버지 집을 찾아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금천구 제공

“코로나19 확산으로 소통 부재 등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주민들께 명절 인사를 드리기 위해 나섰습니다.”

서울 금천구 시흥5동의 주택가.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지난 9일 부모, 형제, 친구도 없이 홀로 살고 있는 김모(67) 할아버지 집을 찾았다. 김 할아버지는 어릴 적 소아마비로 지체 장애 판정을 받고 공장 일을 하며 홀로 살아왔다. 지난해 11월 베란다에서 넘어져 왼쪽 다리 골절로 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퇴원한 후 꼼짝없이 집에서 요양 중이다. 김 할아버지는 매일 3시간씩 노인복지센터를 통해 요양서비스를 받고 있지만, 다가오는 명절 이야기에 쓸쓸한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김 할아버지는 “가족이 아무도 없어 명절에 찾아오는 사람도 없고, 여기로 이사 오기 전 주변 사람들에게 상처를 많이 받아 친구도 새로 만들고 싶지 않다”면서도 “이렇게 구과 동 주민센터에서 찾아와주고 챙겨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김 할아버지는 “올여름 유난히 더운데 다리 수술로 움직이기도 힘들어 땀띠로 엄청 고생했다”면서 “장애 때문에 계단을 오르내리기 어려운데 영구임대아파트에 들어갈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 구청장은 “관련 부서에 내용을 전달해 절차와 지원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유 구청장은 시흥1동에 사는 김모(93) 할머니를 찾았다. 청각장애가 있는 김 할머니는 보청기를 사용하고 있지만, 코로나19 확산 이후 마스크 착용으로 의사소통에 불편함을 느끼고 있었다. 유 구청장은 코로나19로 외출이 어려운데다 하루의 대부분의 시간을 집에서 텔레비전을 보며 지내는 김 할머니의 말벗이 됐다.

이외에도 유 구청장은 시흥 3동에서 홀로 폐지를 수집하면서 약값 1400원을 벌며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이모(80) 할머니, 아픈 몸으로 강아지 한 마리와 살고 있는 이모(69) 할아버지를 찾아 현재 지원 현황을 살피고 필요한 점이 무엇인지 물었다.

금천구는 생활이 어려운 주민에게 긴급지원을 통한 생계·의료·주거비 지원, 방역 키트 배부, 동네방네 돌봄서비스를 통한 집수리 및 식사 지원 등 수요에 따른 맞춤형 복지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유 구청장은 “어려운 이웃들에게는 작은 관심과 정성이 큰 힘이 될 수 있다”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에게 힘이 될 수 있도록, 모든 계층을 아우를 수 있는 지원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21-09-17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할머니가 로봇 쓰다듬자 “엄마~”… 독거 장애인에 말벗 선

[현장 행정] 반려로봇 사용자 방문한 박준희 구청장

“육아도 돌봄노동이니까” ‘경력보유여성’ 알아주는 성동

‘육아경험’ 경력 인정한 조례 제정 ‘경단녀’ 용어 바꿔 ‘경력인정서’ 발급 돌봄노동 통해 노동시장 재진입 도와 사회적 인식 개선·사회안전망 강화도

5년 연속 일자리 성장… 일할 맛 나는 성동

업체 2629개·일자리 2만 5412개 늘어 도시재생 정책·성수동 활력 등 영향

양천구의회, 전국 최초 청소년 참여예산단 조례 통과

아동·청소년 예산 참여 보장 위해 발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