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25일 접종률 70% 예상”… “새달 1일 위드코로나 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100만명 이긴 ‘4만 원팀’ 보성, 세계로 가는 茶산업 이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지난해 배달·포장 용기 ‘21억개’ 찍어냈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단독] 인구 줄면 ‘상복 근무’…“이건 아니지 않나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무원들, 인구 증가 독려에 반발

고윤환 문경시장 “인구 7만명 사수
못 지키면 상복 입을 각오로 정책 추진”
공무원 “전국 현상… 민원인에 혐오감”
市 “책임감 갖고 매진 메시지” 해명

상주시 2019년 전 직원 ‘근조’ 출근도

경북 상주시 공무원들이 2019년 2월 인구 10만명 붕괴를 자책하며 검은색 옷을 입고 근조(謹弔) 넥타이를 매고 근무하고 있다.
상주시 제공

“우리는 상복(喪服) 차림으로 근무 못합니다.”

갈수록 더해지는 지방자치단체(장)들의 인구 증가 독려에 대해 공무원들의 반발이 커지고 있다. 8일 경북 문경시에 따르면 지난 7일 고윤환 시장은 시 간부 공무원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비상대책회의를 주재했다. 이날 회의에서 시는 전날 기준으로 문경의 인구가 7만 1002명으로, 자칫 연내 7만명 사수가 힘들 수 있다고 자체 평가했다. 특히 고 시장은 “인구(7만명)를 지키지 못할 경우 상복을 입는다는 각오로 인구증가 정책을 원점에서 다시 추진하자”며 독려했다.

이에 시 공무원들은 “전국적인 현상인 인구 감소로 공무원들이 불쾌감을 감수하면서까지 상복을 입어야 할 이유는 없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이어 “상복은 민원인에게도 혐오감과 불편감 만을 줄 뿐”이라고 주장했다. 공무원의 반발이 거세자 시 관계자는 “(시장의 상복 언급은) 심리적 마지노선인 7만명 선 붕괴 우려에 대해 공직자들이 다시 한 번 책임감을 갖고 재도약을 위해 매진하자는 강한 메시지 차원”이라고 해명했다.

시는 2017년부터 전국 최고 출산장려금(첫째아이 340만원~넷째아이 3000만원), 다자녀 장학금(초등학생 30만원~대학생 300만원), 전입 지원금 지급 등 인구 증가 시책을 추진했으나 인구 고령화 등으로 해마다 200명 정도가 감소하고 있다. 문경은 1970년대 중반까지만 해도 전국 제2의 탄전지대를 자랑하며 인구가 16만 1000여명에 달했다.

앞서 상주시는 2019년 2월 전 직원에게 “21일 출근 때 검은색 옷에 근조(謹弔) 넥타이를 매고 출근하라”고 통보했다. 이는 이날을 ‘공직자 성찰과 다짐의 날’로 정하고, 인구 10만명 붕괴를 막지 못한 것을 자책하고 애도하는 의미에서였다.

시와 군을 구분하는 여러 잣대 중 하나가 인구수 10만 명이란 점에서 상주시는 당시 10만명 붕괴를 크게 우려했다. 하지만 시 공무원들은 “공무원 사기를 떨어뜨리는 이런 상복 차림 근무가 득될 게 없다”는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김주연 상주시 미래전략추진단장은 이날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하루 잠깐 상복을 입고 근무한 것이 인구 증가에 무슨 도움이 되겠느냐”며 반문한 뒤 “이후에도 계속 인구가 감소해 현재 9만 6000명선 마저 붕괴가 눈 앞에 닥쳤다”고 걱정했다.

문경·상주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21-09-0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할머니가 로봇 쓰다듬자 “엄마~”… 독거 장애인에 말벗 선

[현장 행정] 반려로봇 사용자 방문한 박준희 구청장

“육아도 돌봄노동이니까” ‘경력보유여성’ 알아주는 성동

‘육아경험’ 경력 인정한 조례 제정 ‘경단녀’ 용어 바꿔 ‘경력인정서’ 발급 돌봄노동 통해 노동시장 재진입 도와 사회적 인식 개선·사회안전망 강화도

5년 연속 일자리 성장… 일할 맛 나는 성동

업체 2629개·일자리 2만 5412개 늘어 도시재생 정책·성수동 활력 등 영향

양천구의회, 전국 최초 청소년 참여예산단 조례 통과

아동·청소년 예산 참여 보장 위해 발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