①음주운전 No②안전띠 꼭③졸리면 쉬고④출발 전 車 점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부처 고위공무원 여성 비중 10% 육박… 장애인 고용 목표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작년 상용근로자 상여금·성과급 지급 급감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위기 속 산림청 인사… 내부 반응 싸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관가 블로그] ‘탄소중립 협의체’ 공론화 첫발 뗐는데
담당 산림산업정책국·과장 동시 교체
장마철 초입 산사태방지과장도 바꿔
“전문성·업무 연속성 필요한데 큰 우려”


“기관장의 고유 권한이라지만 구성원들이 이해를 못 하면 잘된 인사라고 평가받기는 어렵지 않겠습니까?”

산림청이 지난 1일과 5일 단행한 국·과장 인사를 놓고 ‘뒷말’이 무성합니다. 전문성이나 적재적소 여부는 차치하고 ‘시기’에 대한 아쉬움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이번 인사에서 산림 분야 2050 탄소중립 전략을 총괄하던 산림산업정책국장과 산림정책과장이 동시에 교체됐습니다. 산림청 개청 후 최대 이슈가 된 탄소중립 전략은 논란 끝에 지난주 민간협의체가 구성돼 공론화의 첫발을 뗀 상태입니다. 협의체가 본격 가동도 하기 전 선수를 바꾸면서 혼선을 야기하게 됐습니다. 전략 논의를 이어 가기 위해 국·과장 동시 교체는 피했어야 했다는 지적입니다.

당장 협의체 참가자들 사이에서 마뜩지 않다는 반응이 나옵니다. 한 관계자는 6일 “그동안 논의를 통해 서로 이해한 부분이 있는데 산림청이 무슨 생각으로 실무라인을 전부 교체했는지 궁금하다”며 “내부 사정이 있겠지만 여전히 ‘일방통행’한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고 불쾌감을 표했습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늦은 전국 장마로 산사태가 우려된다며 지난 2일 특별대응을 발표하고, 3일에는 충남·전남·경남에 산사태 위기경보를 ‘관심’에서 ‘주의’로 높여 발령한 와중에 산사태방지과장을 교체했습니다. 지난해 역대 최장 장마로 전국적으로 1343㏊의 피해가 발생해 산사태에 대한 위기감이 높아진 상황에서 경험 많은 지휘관을 빼는 건 이해하기 어려운 조치라는 지적입니다.

“전문직위 임기(3년)가 끝나 교체가 불가피했다”는 산림청의 설명이나 엄중한 시기를 자인하며 현장 점검 및 지방자치단체의 대응 강화를 주문하며 부산을 떠는 모습에서 ‘엇박자’가 느껴집니다. 내부에서조차 “길어야 두 달인데 굳이 장마가 시작돼 긴장감이 높아지는 시점에 산사태과장을 교체할 만큼 긴급한 사유가 있는지 의아스럽다”며 “컨트롤타워가 방향을 못 잡고 허둥지둥하게 되면 현장에 제 목소리를 낼 수 있겠냐”고 반문했습니다.

최근 각종 현안에 대해 조직의 ‘입’ 역할을 하던 대변인도 바꿨습니다. 산림청이 개청 후 최대 위기에 봉착했다는 위기감 속에 이뤄진 인사에 대한 반응은 싸늘합니다. 산림분야 한 전문가는 “새로운 청·차장 체제에서 이뤄진 첫 인사지만 상황 인식에 대한 아쉬움이 있다”며 “탄소중립과 산사태는 전문성이 요구되는 분야로 업무 연속성을 고려할 때 선수 교체가 기대보다 우려를 낳게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21-07-07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오세훈 “시민위탁 관리 지침, 행정 비효율 ‘대못’ 박혀 있

기자 회견서 전임 시장 행정 강력 비판 “비리·갑질 등 문제 즉시 감사할 수 없어 지침·조례 개정 통해 순차적 해결할 것”

“관심·정성이 큰 힘 돼”… 금천 ‘나홀로 어르신’ 챙기는

[현장 행정] 추석 맞아 취약계층 찾은 유 구청장

정순균 구청장의 ‘주민 소통’ 돋보였다

市교육청, 강남 언북초 ‘그린스마트 미래학교’지정 철회

“동작 정책 라방 들어요” 동네방네 유튜버 구청장

[현장 행정] ‘내일은 홍보왕’ 이창우 동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