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지역사회서 자립”… 2025년 ‘탈시설’ 본격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지역 특색 맞는 치안 체감 못해”… 크게 달라진 것 없는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수소경제 등 ‘9개 성장다리’ 기반 구축… 울산 재도약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공중전화 부스 가서 책 볼까… 성북 ‘꿀벌책단지’ 눈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종암동 어린이공원에 미니 도서관
주민 누구나 책 골라서 독서 삼매경

한 어린이가 서울 성북구 종암동 벌집어린이공원에 마련된 미니 도서관 ‘꿀벌책단지’에서 책을 둘러보고 있다.
성북구 제공

‘난 동네 놀이터에 책 읽으러 간다~.’

서울 성북구 종암동 벌집어린이공원에 특별한 공간이 생겼다. 공원에 들른 주민들이 자유롭게 책을 꺼내 읽을 수 있는 미니 도서관 ‘꿀벌책단지’다.

23일 구에 따르면 종암동주민자치회가 설치·운영하는 이 책단지는 올해 주민자치계획인 ‘모두가 함께 하는 종암동 만들기’ 사업의 하나로 추진됐다. 주민 누구나 일상 속에서 책을 손쉽게 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이 공간을 마련한 것이다.

어린이공원을 찾은 주민들은 책단지에 보관된 책 150여권 중 아무 책이나 마음껏 골라 옆에 마련된 의자에서 읽을 수 있다. 대여 서비스를 제공하지는 않는다.

자치·기획분과위원회 위원들이 여러 차례 논의를 거친 끝에 책단지의 디자인과 색깔을 정했다. 주민들의 눈에 잘 띌 수 있도록 내부가 잘 보이는 공중전화 부스 모양으로 만들었다. 책단지의 외벽은 푸른색으로 칠했다. 한 주민위원은 “파란색은 긴장을 완화하고 스트레스를 해소하는데 도움이 되는 ‘색 치료’ 효과를 볼 수 있다”면서 “책단지가 지역 주민의 문화 욕구를 충족시킬 뿐 아니라 코로나19로 심신이 지친 주민의 삶에 활력을 제공하는 치료사 역할까지 해낼 것”이라고 말했다.

주민들이 주기적으로 책단지 내외부를 청소하고 소독할 예정이다. 또 지역 주민들이 원하는 희망 도서를 조사해 새 책을 주기적으로 비치할 계획이다.

이병한 종암동주민자치회장은 “어린이공원 속 작은 ‘꿀벌책단지’가 지역 주민의 꿈을 키우는 달콤한 ‘꿈단지’가 되고 주민과 주민자치회 간의 가교 역할을 하는 ‘사랑방’으로 자리잡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2021-06-2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약자와 동행’ 나선 서초 엄마 행정… “기회는 공정, 복지

[서울 구청장과 톡톡 25시] 조은희 서초구청장

‘함석헌의 발자취’ 그리다…용산, 근현대 역사 기리다

이달 완공 ‘산천동 기념공원’ 찾은 성장현 구청장

1인가구와 通, 구정과 通… 성동 ‘청년통장’ 납시오

공개모집에 용답동 30대 통장 3명 탄생 “통장들과 소통해 MZ세대 정책 발굴”

“고독사 그만!”… 앱으로 1인 가구 살피는 구로

휴대전화 활동 감지 ‘서울 살피미 앱’ 연말까지 중장년 880명 선정해 지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