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지역사회서 자립”… 2025년 ‘탈시설’ 본격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지역 특색 맞는 치안 체감 못해”… 크게 달라진 것 없는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수소경제 등 ‘9개 성장다리’ 기반 구축… 울산 재도약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동네 공원에도 사물주소판… 주소 사각지대 없애는 성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로명·기초번호로 시설물 위치 특정
교통사고·위급 상황에 신속 구조 활용
이승로 구청장 “빈틈없는 안전망 구축”

서울 성북구 고려대로8길에 있는 소규모 도시공원 주 출입구에 설치한 사물주소판.
성북구 제공

서울 성북구가 주소 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구는 올해 주민이 많이 이용하는 공원에 사물주소판 설치를 확대하기로 했다. 특히 구는 이미 소규모 도시공원 41곳에 사물주소판 76개를 설치했다고 16일 밝혔다.

사물주소는 도로명과 기초번호를 활용해 건물에 해당하지 않는 시설물의 위치를 특정하는 정보다. 교통사고나 위급한 상황이 발생하는 경우 도로변에 설치된 사물주소판을 활용하면 신속하게 구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우리 주변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소규모 공원은 주민들의 휴식 공간으로 발길이 잦은 곳이지만 단순 놀이시설 외에는 건축물이 없어 주소가 따로 부여되지 않았다. 이에 공원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하는 경우 위치 정보를 확인하기 어려워 신속한 대처가 어렵다는 문제점이 제기돼왔다. 이에 구는 주소가 없었던 공원 41곳 전체에 어두운 곳에서 잘 보이는 형광 주소판을 설치했다. 구 관계자는 “낮이나 밤이나 누구나 공원 위치 정보를 쉽게 파악할 수 있어 안전사고에 발 빠르게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구는 지난해 막다른 도로 등에 기초 번호판을 설치해 주민들이 모르고 들어가지 않도록 했다. 불필요한 통행에 따른 주민들의 불편함을 해소해 호응을 얻었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긴급 상황 발생 시 골든타임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신속하고 정확한 신고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다양한 방식의 위치 표시 방안을 마련해 누구나 쉽게 원하는 장소를 찾아갈 수 있도록 빈틈없는 안전망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2021-06-1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약자와 동행’ 나선 서초 엄마 행정… “기회는 공정, 복지

[서울 구청장과 톡톡 25시] 조은희 서초구청장

‘함석헌의 발자취’ 그리다…용산, 근현대 역사 기리다

이달 완공 ‘산천동 기념공원’ 찾은 성장현 구청장

1인가구와 通, 구정과 通… 성동 ‘청년통장’ 납시오

공개모집에 용답동 30대 통장 3명 탄생 “통장들과 소통해 MZ세대 정책 발굴”

“고독사 그만!”… 앱으로 1인 가구 살피는 구로

휴대전화 활동 감지 ‘서울 살피미 앱’ 연말까지 중장년 880명 선정해 지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