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지역사회서 자립”… 2025년 ‘탈시설’ 본격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지역 특색 맞는 치안 체감 못해”… 크게 달라진 것 없는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수소경제 등 ‘9개 성장다리’ 기반 구축… 울산 재도약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2024년 상반기 개통 교외선 … “이달 중 운영협약 체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양,양주,의정부 운영비 매년 57억 분담해야

교외선의 2024년 상반기 운행 재개에 속도가 붙고 있다.

14일 경기 고양시에 따르면 열차 운행구간인 고양·양주·의정부 등 3개 기초지방자치단체는 이달 중 ‘교외선 운행재개에 따른 비용부담 동의안’이 각 시의회를 통과할 경우 한국철도공사와 곧바로 운영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이달 말 협약이 체결되면 국가철도공단은 올 하반기 시설개량공사에 들어가 2023년 말 까지 운행준비를 마칠 예정이다.

교외선 운행 재개에 필요한 예산은 국비 497억원과 지방비 160억원 등 모두 657억원이으로 집계됐다.국비 497억원은 선로 및 신호, 역사 개량 등 시설개선에 사용한다. 3개 지자체와 경기도가 분담할 지방비는 첫 해엔 약 160억원이 든다. 열차가 지나는 고양·양주·의정부시가 거리 비례에 따라 분담하며 일부는 경기도가 지원한다.이듬해 부터는 정밀안전진단비 103억원이 빠져, 매년 57억5000만원씩 분담해야 한다.

교외선은 경의중앙선 능곡역에서 대곡-일영-장흥-송추를 거쳐 의정부 까지 운행한다. 노선운영 세부 협약은 내년 하반기 체결할 전망이다. 고양시는 인구가 급증하고 있는 관산동과 고양동 등을 노선이 경유하도록 할 예정이며, 의정부시는 가능역 신설을 검토중이다.

교외선 운행이 재개되면 장기적으로 2023년 별내 까지 연결될 전철 8호선의 의정부 연장과 함께 수도권 순환 철도망 구축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약자와 동행’ 나선 서초 엄마 행정… “기회는 공정, 복지

[서울 구청장과 톡톡 25시] 조은희 서초구청장

‘함석헌의 발자취’ 그리다…용산, 근현대 역사 기리다

이달 완공 ‘산천동 기념공원’ 찾은 성장현 구청장

1인가구와 通, 구정과 通… 성동 ‘청년통장’ 납시오

공개모집에 용답동 30대 통장 3명 탄생 “통장들과 소통해 MZ세대 정책 발굴”

“고독사 그만!”… 앱으로 1인 가구 살피는 구로

휴대전화 활동 감지 ‘서울 살피미 앱’ 연말까지 중장년 880명 선정해 지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