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지역사회서 자립”… 2025년 ‘탈시설’ 본격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지역 특색 맞는 치안 체감 못해”… 크게 달라진 것 없는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수소경제 등 ‘9개 성장다리’ 기반 구축… 울산 재도약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QR로 원스톱 선별 검사… 강남, 50만건 돌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국 누적 검진 3%에 해당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전국 최초로 스마트 감염병관리센터를 설립하는 등 적극적으로 코로나19 검체검사에 나선 서울 강남구가 누적 검사건수 50만건을 넘겼다.

강남구는 지난 11일 코로나19 누적 검체검사 건수가 50만 1000여건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달 7일 40만건을 넘어선지 불과 한 달여 만이다. 현재 전국의 코로나19 누적검사 건수가 1628만건임을 감안하면 전국 누적검사의 약 3%를 강남구가 해치운 것이다. 강남구 관계자는 “강남구보건소를 포함한 강남 선별진료 3곳의 검사 건수가 전국 750곳의 평균보다 8배 이상 더 검사를 했다”면서 “사태초기부터 ‘조기발견, 조기차단’의 감염병 대응원칙에 따른 선제검사로 방역체계를 촘촘히 관리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강남구가 전국에서 가장 많은 코로나19 검체검사를 할 수 있었던 것은 정순균 강남구청장의 뚝심과 함께 첨단기술을 적극 활용해서다. 정 구청장은 지난해 1월 26일 국내 세 번째 확진자가 강남에 다녀간 사실을 확인한 직후 지역주민뿐 아니라 타 지역주민까지 증상유무에 상관없이 원할 경우 무료로 검체검사를 받을 수 있게 했다. 또 지난 4월에는 질병관리청과 공동 구축한 ‘코로나19 통합정보관리시스템’과 앞서 설립한 ‘스마트 감염병관리센터’이 본격적으로 운영하면서 시너지 효과를 냈다.

특히 스마트 감염병관리센터는 국내 최초, 검사자 접수부터 귀가까지 선별진료 전 과정을 QR코드 하나로 해결할 수 있는 방식으로 대량·집중검사를 가능하게 만들었다. 정 구청장은 “코로나19 검체검사와 백신 접종 확대를 통해 시민들이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21-06-1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약자와 동행’ 나선 서초 엄마 행정… “기회는 공정, 복지

[서울 구청장과 톡톡 25시] 조은희 서초구청장

‘함석헌의 발자취’ 그리다…용산, 근현대 역사 기리다

이달 완공 ‘산천동 기념공원’ 찾은 성장현 구청장

1인가구와 通, 구정과 通… 성동 ‘청년통장’ 납시오

공개모집에 용답동 30대 통장 3명 탄생 “통장들과 소통해 MZ세대 정책 발굴”

“고독사 그만!”… 앱으로 1인 가구 살피는 구로

휴대전화 활동 감지 ‘서울 살피미 앱’ 연말까지 중장년 880명 선정해 지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