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지역사회서 자립”… 2025년 ‘탈시설’ 본격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지역 특색 맞는 치안 체감 못해”… 크게 달라진 것 없는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수소경제 등 ‘9개 성장다리’ 기반 구축… 울산 재도약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쌍용차 수천명 기약 없는 무급휴직… 살길 막막한 평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술직 50%·사무직 30% 최대 2년 쉬어
자구안 수용한 노동조합 간부 쓰러져 사망
해고자 출근 2년 만에 또 위기… 폐업 우려
상공인·협력 업체 비상… 시민들도 침울


지난 8일 경기 평택 쌍용자동차 평택공장에 직원들이 출근하고 있다. 자구안에는 기술직 50%, 사무직 30% 인원에 대해 무급휴직하는 내용 등을 담았다. 또 단체협약 변경 주기를 2년에서 3년으로, 무쟁의 확약, 임원 임금 20% 추가 삭감 등의 내용이 담겼다.
뉴스1

“2009년 노사 갈등의 아픔을 씻고 혹독한 자구 노력에도 또다시 2년 무급휴직이라니, 억장이 무너집니다.”

9일 경기 평택 쌍용차공장 정문에서 만난 한 직원은 한숨을 쉬면서 이렇게 말하고 회사로 들어갔다. 쌍용자동차 노동조합은 어제인 8일 최대 2년간의 무급휴직을 포함한 자구안을 수용했다. 이에 따라 쌍용차는 1년간 기술직 50%와 사무관리직 30%에 대해 무급휴직을 시행할 예정이다. 무급휴직 기간도 시장의 상황에 따라 유동적이다.

2019년 상반기 11년 만에 파업 해고 근로자들이 정상 출근을 했지만, 그 기쁨이 2년여 만에 사라지면서 전 직원 50% 무급휴직이라는 날벼락을 맞은 것이다. 전날 밤 노조간부 A씨가 노조총회 후 쓰러져 숨졌다는 소식까지 더해져서인지 이날 평택공장은 초상집 분위기였다.

또 다른 직원은 “코로나19 여파로 아내의 식당도 수천만의 손해를 보고 최근 문을 닫았는데, 무급휴가라니 정말 살길이 막막하다”면서 “정부가 최소한의 대책이라도 마련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역 주민과 상인들은 이러다가 쌍용차 공장이 폐쇄되는 것은 아닌지 불안감이 컸다.

김모(59 씨는 “지난 10여년 간 평택 시민들은 쌍용차 정상화를 위해 기부금 모으고, 차 팔아주기 운동에도 동참했다. 혹독한 자구 노력에도 또다시 회생 절차를 밟아야 한다니 안타깝다”면서 “노사가 슬기롭게 잘 이겨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장 후문의 A식당 주인 이모(여·67)씨는 “코로나19로 1년 이상 장사를 못했는데 쌍용차 직원 절반이 무급휴직이라니 이제 식당 문을 닫아야 할 것 같다”면서 “무급휴직을 당하는 직원들이나 나 같은 공장 주변 식당 주인들 모두 아이들 키우는 학부모일텐데 뭘 먹고살아야 할지 막막하다”고 했다.

쌍용자동차에 부품을 납품하는 하청업체들도 비상이 걸렸다. 협력업체 임원 심모(60)씨는 “자동차용 반도체 공급부족으로 어려운 가운데 쌍용자동차 직원들의 대규모 무급휴직 소식이 알려졌다”면서 “협력업체의 직원들도 최소한 30% 이상 줄여야 하는 등 도미노 감원이 불가피하다”며 울상을 지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2021-06-10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약자와 동행’ 나선 서초 엄마 행정… “기회는 공정, 복지

[서울 구청장과 톡톡 25시] 조은희 서초구청장

‘함석헌의 발자취’ 그리다…용산, 근현대 역사 기리다

이달 완공 ‘산천동 기념공원’ 찾은 성장현 구청장

1인가구와 通, 구정과 通… 성동 ‘청년통장’ 납시오

공개모집에 용답동 30대 통장 3명 탄생 “통장들과 소통해 MZ세대 정책 발굴”

“고독사 그만!”… 앱으로 1인 가구 살피는 구로

휴대전화 활동 감지 ‘서울 살피미 앱’ 연말까지 중장년 880명 선정해 지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