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골 민원’ 전기·수소차 충전소 확 늘린다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제주서 평화·번영 모색… 세계 정상급 인사 모인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코로나 가장 큰 피해자, 관계 박탈당한 아이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코로나 장기화 덕?… 온실가스 배출량 첫 2년 연속 감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작년 6억 4860만t… 1년 새 7.3% ‘뚝’

지난해 우리나라의 온실가스 배출량이 전년(6억 9950만t) 대비 7.3% 감소한 것으로 추산됐다. 1990년 온실가스 통계를 작성한 이후 2년 연속 배출량이 줄어든 것은 처음이다.

●코로나로 산업생산·유류 소비 다 하락

환경부 소속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가 8일 공개한 ‘2020년 국가 온실가스 잠정 배출량’에 따르면 지난해 배출량은 6억 4860만t으로 전년 잠정치 대비 7.3% 감소했다. 최정점이던 2018년(7억 2760만t)과 비교하면 10.9% 적은 수치로 2년 연속 줄었다.

잠정 배출량은 확정 통계보다 1년 앞서 배출권거래제 정보 등을 활용해 추계한 잠정 결과다.

분야별로는 에너지와 산업공정 배출량이 전년 대비 각각 7.8%, 7.1% 감소한 것으로 추정됐다. 미세먼지·기후변화 대응 정책에 따른 석탄 발전량 감소(13.6%)로 총발전량이 1.9% 줄면서 발전·열 생산부문 배출량이 전년 대비 3100만t 감소했다.

●1인당 배출량도 전년 대비 7.4% 줄어

수송 부문은 유류 가격 하락에도 코로나19로 인한 여행·이동 자제의 영향과 저공해차 보급 확대 등 감축 정책 효과로 배출량이 2019년 대비 410만t 저감됐다.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으로 휘발유·경유 소비량이 각각 2%, 5% 줄었고 전국 고속도로 통행량은 3% 하락했다. 산업 부문에서는 생산량이 줄면서 화학 350만t, 철강 240만t, 시멘트 220만t 배출이 감소했다.

국가 온실가스 배출 효율성을 파악할 수 있는 국내총생산(GDP) 대비 배출량 및 인구당 온실가스 배출량도 하락했다. 지난해 GDP 10억원당 배출량은 354t으로 1990년 이후 가장 낮았다. 1인당 온실가스 배출량은 12.5t으로 전년(13.5t) 대비 7.4% 감소했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21-06-09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따르릉~ 홍제천 힐링 한바퀴, ‘저탄소 1번지’ 서대문 두바

[현장 행정] 서대문 ‘두바퀴환경센터’ 개소

강남, 청소년 진로 설계 돕는 ‘나래책방’ 클릭클릭

유튜브 채널 통해 매달 관련 도서 소개

여성이 행복하게… 정책 모니터링하는 영등포

3기 구민참여단 지역 전문가 45명 선발 여성안심귀갓길 노선·CCTV 등 점검

주택가 재활용품 분리배출 쉽고 편하게… 성동 ‘푸르미 재활

[현장 행정]‘쾌적한 도시 환경’ 앞장 정원오 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