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정부·재계 ‘손에 손 잡고’… 2030 엑스포 유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착 붙이고, 휙 두르고, 붕 날리고… 해수욕장 안전 피서 방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강동 서당’ 찾은 개, 입질 사라진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성북, 스마트폰으로 공유주차장 ‘척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물인터넷 기반 센서·모바일앱 연계
성북동길 거주자우선 28면 시범 운영
실시간 검색 가능… 주차난 해소 기대


서울 성북구가 1일부터 시범 운영하는 성북동 복사골 사물인터넷(IoT) 공유주차장.
성북구 제공

 서울 성북구에 가면 스마트폰으로 빈 공유 주차장을 찾아서 편하게 차를 댈 수 있다.
 구는 1일부터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센서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실시간으로 공유 주차 공간을 확인하고 사용할 수 있다고 이날 밝혔다. 구 관계자는 “남은 주차공간을 신속하고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어 평소 민원이 많은 주차난 문제를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구는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우선 성북동길 거주자우선주차 구역 3곳 28면을 시범 운영한다. 구는 역사문화지구인 성북동의 특색을 살려 복사골 주차장(성북동 공영주차장 앞), 도담도담 주차장(성북동 수도원 앞), 심우장 주차장(덕수교회 앞)으로 이름을 붙였다.
 주차장 운영 시간은 24시간 전일제다. 주차요금은 기본 60분에 1200원이다. 이용방법은 스마트폰 앱 ‘파킹프렌즈’를 통해 비어 있는 주차장을 검색하고 이용하면 된다. 스마트폰 이용이 어려운 이용자를 위해 ARS 서비스도 병행할 계획이다. 구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이용자들의 의견을 수렴해 향후 주차난이 심각한 지역을 중심으로 사업을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수많은 문화재와 근현대를 대표하는 문화예술인의 활동 흔적이 오롯이 남아 있어 ‘지붕 없는 박물관’으로 불리는 성북동은 그간 방문객들의 주차 수요를 소화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면서 “첨단 정보기술을 활용해 신속하게 주차공간을 공유함으로써 지역의 매력을 더 많은 이들과 함께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2021-06-02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금천 동네 곳곳 돌며 주민 목소리 경청… 방역·경제 발전 이

[현장 행정] 시흥2동 ‘온·오프 행사’ 유성훈 구청장

“중구 구정에 청소년의 생각 담습니다”

제1기 구정참여단원 90명 규모 모집 구청 홈피 접수… 자원봉사 실적 인정

강서, 최재천 교수와 팬데믹 시대 삶 고민해요

19일까지 유튜브서 ‘지식비타민’ 강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