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정부·재계 ‘손에 손 잡고’… 2030 엑스포 유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착 붙이고, 휙 두르고, 붕 날리고… 해수욕장 안전 피서 방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강동 서당’ 찾은 개, 입질 사라진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서울 관악구의회,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및 철회 촉구 결의안’ 채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관악구의회(의장 길용환)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을 규탄하고 나섰다.

관악구의회는 지난 27일 열린 제277회 정례회 1차 본회의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및 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번 결의안은 주순자 의원이 대표 발의했으며, 관악구의회 의원 전원이 공동발의하고, 만장일치로 찬성해 의결했다.

관악구의회는 결의안을 통해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에 대한 투명한 정보공개와 객관적인 검증도 없이 해상방류를 하는 것은 주변 국가의 안전과 해양환경에 위험을 초래하는 것이며, 경제성을 이유로 인류의 터전인 해양 생태계의 근본을 무참히 파괴하는 행태로 국제적으로 지탄을 받아 마땅할 것”이라며 일본 정부의 이번 결정을 비판했다.

관악구의회는 채택 결의안을 국회, 외교부와 주한일본대사관 등에 전달한다. 결의안에서는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해상방류 결정을 강력히 규탄하고,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 다핵종 제거설비 등 처리수처분에 관한 기본방침’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또 “일본 정부가 해양 생태계의 보존과 국제사회 일원으로서 자국의 역할에 대해 분명히 인식하여 방사능 오염수의 투명한 관리와 합리적 처리방안을 강구할 것을 촉구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아울러 “우리 정부는 국제사회와의 공조체계를 구축하고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에 대하여 단호하고 적극적인 대책을 마련하여 우리 국민의 생명과 환경을 보호할 수 있는 다각적 조치의 시행을 촉구한다”라는 내용까지 3개의 조문을 통해 일본 정부의 방류 결정을 규탄하고 정부차원의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금천 동네 곳곳 돌며 주민 목소리 경청… 방역·경제 발전 이

[현장 행정] 시흥2동 ‘온·오프 행사’ 유성훈 구청장

“중구 구정에 청소년의 생각 담습니다”

제1기 구정참여단원 90명 규모 모집 구청 홈피 접수… 자원봉사 실적 인정

강서, 최재천 교수와 팬데믹 시대 삶 고민해요

19일까지 유튜브서 ‘지식비타민’ 강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