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정부·재계 ‘손에 손 잡고’… 2030 엑스포 유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착 붙이고, 휙 두르고, 붕 날리고… 해수욕장 안전 피서 방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강동 서당’ 찾은 개, 입질 사라진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근로자 시급 6.1% 줄어 1만 9316원… “회복에 상당 시일 소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용부, 작년 ‘고용 형태별 근로실태 조사’

정규직 시급 2만 731원으로 6.6% 감소
비정규직도 3.0% 줄어들어 1만 5015원


비정규직 임금, 정규직 72%로 2.7%P↑
저임금 근로자 실직해 평균 임금 오른 셈
‘300인 이상·미만’ 정규·비정규 시급 큰 격차


안 장관 “자영업자·청년 개선세 더딜 듯”

코로나19 유행 영향이 본격화한 지난해 전체 근로자의 시간당 임금총액이 전년보다 6.1%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 임금 격차는 축소됐지만, 코로나19로 위기에 내몰린 저임금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실직해 비정규직 평균 임금 수준이 올라간 영향도 적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고용노동부가 25일 발표한 ‘고용 형태별 근로실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6월 기준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 근로자 시간당 임금총액은 1만 9316원으로 전년 같은 달(2만 573원)보다 6.1% 줄었다. 정규직의 시간당 임금총액은 2만 731원으로 6.6% 줄었고, 비정규직은 1만 5015원으로 3.0% 감소했다.

시간당 임금 감소는 코로나19 영향 외에도 지난해 6월 근로일수가 전년 같은 달보다 3일 늘어 근로시간이 증가한 데 따른 것이라고 고용부는 설명했다. 월급제 근로자는 근로일수가 늘어도 월급에 변화가 없어 근로일수가 증가하면 월급을 근로시간으로 나눈 시간당 임금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

정규직 대비 비정규직 임금 비율은 72.4%로 전년 같은 달(69.7%)보다 2.7% 포인트 상승하기는 했지만 저임금 비정규직이 노동시장을 이탈한 결과로 풀이된다.

300인 이상 사업체 정규직 근로자의 시간당 임금을 100%로 봤을 때 300인 이상 비정규직 임금 비율은 68.9%, 300인 미만 정규직은 57.3%, 300인 미만 비정규직 44.5%로 여전히 격차가 컸다. 4대 보험 가입률은 고용보험 90.3%, 건강보험 91.1%, 국민연금 91.3%, 산재보험 97.8%로 전년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비정규직의 4대 보험 가입률은 소폭 상승했지만 건강보험과 국민연금 가입률은 각각 64.9%, 61.7%에 그쳤다. 고용보험 가입률은 74.4%였다.

안경덕 고용부 장관은 이날 4차 고용정책심의회에서 “3월부터 취업자 수가 증가로 전환되면서 고용 충격으로부터 점차 회복하고 있지만 회복 과정에서 업종·연령 등 부문별로 회복 속도 격차가 벌어질 우려가 있다”고 진단했다. 안 장관은 특히 “코로나19 충격이 가장 컸던 자영업자, 청년(30대), 대면서비스업은 개선세가 더딜 수 있다”면서 “경기가 개선되더라도 코로나19 이전으로 회복하려면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고용 상황이 위기 이전으로 회복하기까지 1997년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는 31개월, 2008년 금융위기 때는 16개월이 걸렸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21-05-26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금천 동네 곳곳 돌며 주민 목소리 경청… 방역·경제 발전 이

[현장 행정] 시흥2동 ‘온·오프 행사’ 유성훈 구청장

“중구 구정에 청소년의 생각 담습니다”

제1기 구정참여단원 90명 규모 모집 구청 홈피 접수… 자원봉사 실적 인정

강서, 최재천 교수와 팬데믹 시대 삶 고민해요

19일까지 유튜브서 ‘지식비타민’ 강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