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의정 포커스] 토론하는 의회… 지방자치 격 높이는 노원

노원구의회 정도열 의장

“의장이 독식하는 의회가 아닌 완전히 민주적 방식으로 의회를 운영하는 게 최대 목표입니다.”

노원구의회 정도열 의장

서울 노원구의회 정도열(더불어민주당) 의장은 지난 2일 구의회에서 가진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민주적 방식으로 의회를 이끌다 보면 토론 과정이 시끄럽고 힘이 들 때도 있지만 지방자치를 한 차원 끌어올릴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 의장은 최대한 의장으로서 의견을 내세우는 것을 삼가고, 의회 내에서 서로 다른 정당의 의원들이 활발히 토론할 수 있도록 분위기를 만드는 데 집중하고 있다. 정 의장은 “의원들이 장시간에 걸쳐 대화를 통해 타협하고 양보하다 보면 결과물이 더 좋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1987년 평화민주당 중앙당에서 활동하면서 일찍이 정치에 입문했다. 그는 1995년 첫 민선지방자치제가 시행될 때 초대 노원구의회 의원으로 선출됐다. 이후 제6대 노원구의회 의원에 당선돼 후반기 노원구의회 의장을 맡고 있다.

정 의장은 또 초대부터 민선 6기까지의 노원구의회 의원 모임인 ‘의정회’를 만들어 6년째 운영하고 있다. 선배들의 경험을 후배들 정치인들에게 전달하고자 하는 목적이다. 정 의장은 문재인 정부가 지방분권과 자치를 강조하고 있는 데 대해 “지방자치가 제대로 되려면 지방을 중앙정치권에 종속시키는 기초의원 정당공천제를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원구의회의 또 다른 특징은 자치구와 비교해 초중고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구의회 견학’을 활발히 운영하고 있다는 점이다. 정 의장은 “구의회 견학을 진행하면서 아이들에게 기초의회가 어떤 곳이고, 왜 민주주의가 필요한지를 생생히 알려 주고 있다”고 말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7-11-07

[단독]댓글도 뇌물?···“용역 서비스”vs“이

‘인터넷 댓글도 뇌물이 될까.’더불어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26일 김동원(49·필명 드루킹)씨 일당으로부터…

전국 시도별 선거뉴스

“GTX 연장·서울~문산 고속도 착공”

“파주는 남북통일의 중심 도시입니다. 통일 대박 도시 제대로 준비하겠습니다.” 이재홍(57) 새누리당 파주시장 후보…

6·4 지방선거 판세 분석

경기 고양·파주 시장

경기 서북부 지역 신흥도시로 성장하는 고양·파주는 같은 생활권이다. 파주 사람이 고양으로, 고양 사람이 파주로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