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윤장현 광주시장 당선인, 관사 사용않기로

‘시민눈높이’ 맞추는 행보 평가

윤장현 광주시장 당선인은 민선 6기 시장에 취임한 뒤 관사를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

윤 당선인 측은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윤 당선인은 시장 관사를 사용하지 않고 현재 사는 동구 학동 집에서 거주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광주 서구 쌍촌동 시장 관사(힐스테이트 48평)는 매각될 것으로 보인다.

윤 당선인이 관사를 사용하지 않기로 한 결정은 ‘탈 권위주의 행보’로 시민과 눈높이를 맞추려는 것으로 평가된다.

연합뉴스
2014-06-12

유시민이 말하는 ‘논두렁 시계’ 사건의 전말

유시민, “노무현 전 대통령 생전에 직접 들어”1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출연해 이명박 전…

전국 시도별 선거뉴스

“GTX 연장·서울~문산 고속도 착공”

“파주는 남북통일의 중심 도시입니다. 통일 대박 도시 제대로 준비하겠습니다.” 이재홍(57) 새누리당 파주시장 후보…

6·4 지방선거 판세 분석

경기 고양·파주 시장

경기 서북부 지역 신흥도시로 성장하는 고양·파주는 같은 생활권이다. 파주 사람이 고양으로, 고양 사람이 파주로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