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與의총 “지방선거 무승부 아니라 졌다” 쓴소리 봇물

조해진 “전통적 지지기반 해체·영남 일부 정당 전락 위기”초재선 “전대 계파 대표 뽑아선 안돼…공천권 포기 선언해야”

6·4 지방선거 결과를 평가하는 11일 새누리당 의원총회장에서 이번 선거를 사실상의 ‘무승부’로 평가하는 당 지도부의 인식에 대한 ‘쓴소리’가 나왔다.

비공개 의총에서 발언자로 나선 조해진 의원은 “이번 지방선거를 언론에서 무승부라고 하는데 나는 정서적으로 졌다고 느꼈다”며 “이번 선거에서 새누리당의 전통적인 지지기반이 해체되고 있다는 위기감을 느꼈다”고 발언했다.

그는 “영남, 잘사는 계층이라고 해서 무조건 새누리당을 찍는 게 아니라는 것이 이번 선거를 통해 확실해졌다”며 “당의 핵심 지지기반인 부산과 대구가 넘어간다면 새누리당은 영남당도 아니고 영남 일부 정당으로 전락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런 측면에서 7·14 전당대회는 보수의 가치에 대한 비전 경쟁이 돼야지, 친박과 비박의 계파 대결로 가선 안 된다”며 “’줄세우기’를 하지 않으려면 모든 후보들이 공천권 해체 선언을 하고 7·30 재보선 공천에서부터 새 지도부가 이를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 초선의원의 모임인 ‘초정회’ 회장인 강석훈 의원도 최근 초선들의 의견을 수렴한 내용을 토대로 “국민이 새누리당에 엄중한 경고와 함께 마지막 기회를 주셨다. 대통령에 의존하는 선거는 마지막이 돼야 한다”며 “7·14 전대에서 선출된 당대표는 20대 총선의 공천권을 행사하지 말아야 하며 초선의원 줄세우기를 해서는 안 된다”고 발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6·4 지방선거에서 당내 갈등이 표출되고 결정이 여러 차례 번복되며 비판을 받았던 여성우선전략공천에 대한 문제도 지적됐다.

서울 용산이 지역구인 진영 의원은 이 지역에 기초단체장 여성전략공천을 했다가 선거에서 패배한 사실을 언급, “전략 공천이 승리를 위한 전략공천이 돼야지, 원칙 없이 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초·재선으로 구성된 ‘혁신연대모임’ 소속 김영우 박민식 조해진 서용교 이이재 하태경 의원도 이날 오찬 회동을 하고 6·4 지방선거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 자리에서도 “지방선거는 사실상 새누리당의 실질적인 패배”라는 평가가 나왔다.

재선그룹 간사인 김영우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젊은 세대가 등 돌리고 충청권에서 완패한 이번 지방선거는 새누리당이 선방한 게 아니라 당의 위기”라며 “이번 전대는 지방선거에 대한 위기의식을 바탕으로 미래비전을 제시해야지, 단순히 친박 진영 논리로 친박 대표를 뽑아서는 안 된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2014-06-11

유시민이 말하는 ‘논두렁 시계’ 사건의 전말

유시민, “노무현 전 대통령 생전에 직접 들어”1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출연해 이명박 전…

전국 시도별 선거뉴스

“GTX 연장·서울~문산 고속도 착공”

“파주는 남북통일의 중심 도시입니다. 통일 대박 도시 제대로 준비하겠습니다.” 이재홍(57) 새누리당 파주시장 후보…

6·4 지방선거 판세 분석

경기 고양·파주 시장

경기 서북부 지역 신흥도시로 성장하는 고양·파주는 같은 생활권이다. 파주 사람이 고양으로, 고양 사람이 파주로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