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박원순 차기 대선후보 선호도 1위…野 파워게임 본격화

코리아리서치 여론 조사

6·4 지방선거 이후 차기 대권 주자 순위가 요동치고 있다.

특히 재선에 성공한 박원순 서울시장이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공동대표를 제치고 문재인 의원과 1위를 다투는 등 야권 내 파워게임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는 분석이다.

지난 6일 코리아리서치가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 후보 선호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박 시장이 17.5%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고 9일 밝혔다.

이어 문 의원(13.6%), 안 대표(12.2%)가 뒤를 이은 것으로 나타났다. 박 시장은 자신의 지역 기반인 서울에서 19.8%의 지지를 얻었을뿐더러 전국적으로 고른 지지를 보였다.

경기와 인천에서도 19.4%를 기록했고 심지어 보수의 텃밭인 부산·울산·경남에서도 17.8%의 높은 지지율을 얻었다.

2011년 서울시장 재·보궐선거 때만 해도 박 후보는 5% 수준의 지지율로 안 대표의 지지를 업고 시장에 당선됐지만 불과 2년 6개월여 만에 안 대표를 밀어낸 채 대권을 넘보게 된 것이다. 독자 창당을 접은 안 대표가 최근 광주시장 전략공천 논란 등으로 리더십에 상처를 입은 탓도 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가 같은 날 발표한 여야 차기 대선 후보 지지도 주간집계에서도 박 시장의 약진이 돋보였다. 지난 2~6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025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에서 문 의원은 16.8%를 기록하며 지난 대선 이후 처음 1위로 올라섰다. 서울시장 선거에서 패배한 정몽준 전 새누리당 의원(14.7%), 박 시장(13.5%), 안 대표(11.0%)가 뒤를 이었다. 다만 지방선거 이후 이틀간(5~6일)만 집계한 여야 차기 대선 후보 지지도에서는 문 의원이 15.8%, 박 시장이 15.2%를 기록해 격차가 0.6% 포인트로 좁혀졌다.

특히 두 여론조사 결과 모두 ‘야권의 심장’으로 불리는 호남에서 문 의원과 안 대표 대신 박 시장의 손을 들어준 점이 주목된다.

한국일보 조사 결과에서 박 시장은 26.3%를 기록해 안 대표(21.0%)와 문 의원(17.0%)을 제쳤고, 리얼미터 조사 결과에서는 박 시장이 23.3%를 기록해 오차범위 내에서 안 대표(21.6%)와 문 의원(17.7%)을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4-06-10

귀순 북한 병사, 의식 회복…“TV 켜달라·먹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 병사가 수술 이후 의식을 찾아 TV를 켜달라고 하는 등 의사를 표시하는 수준까지 …

전국 시도별 선거뉴스

“GTX 연장·서울~문산 고속도 착공”

“파주는 남북통일의 중심 도시입니다. 통일 대박 도시 제대로 준비하겠습니다.” 이재홍(57) 새누리당 파주시장 후보…

6·4 지방선거 판세 분석

경기 고양·파주 시장

경기 서북부 지역 신흥도시로 성장하는 고양·파주는 같은 생활권이다. 파주 사람이 고양으로, 고양 사람이 파주로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