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6·4 선택 이후] 경기 강원 충남 충북 ‘적과의 동침’

광역단체장과 의회다수당이 달라 공약 예산 두고 극심한 대결 예고

제6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지난 4일 막을 내린 가운데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경기·강원·충남·충북 지역이 기초단체장·광역의원과의 ‘불편한 동거’를 시작하게 됐다. 네 곳 모두 광역단체장이 다른 정당 소속 기초단체장·광역의원들로 둘러싸여 고립된 모양새다. 2010년 오세훈 한나라당 서울시장이 시의회 전체 106개 의석 중 78석을 차지한 민주당과 한강르네상스 사업, 무상급식 등을 놓고 극한 대결을 벌인 사례가 재현될 수 있는 상황이다.

경기도는 새누리당 소속 남경필 후보가 당선됐지만 새정치민주연합 소속 기초단체장이 17명으로 새누리당보다 4명 많다. 도의원도 새정치연합이 72명으로 새누리당의 44명보다 훨씬 많은 ‘여소야대’다. 이에 따라 남 당선인의 주요 공약인 ‘굿모닝버스’, ‘보육준공영제’ 등의 예산을 놓고 거대 야당의 강력한 견제가 뒤따를 전망이다.

새정치연합 안희정 충남지사와 이시종 충북지사도 재선에 성공했지만 도정 운영이 쉽지만은 않아 보인다.

기초단체장에서 충남은 새누리당 9곳, 새정치연합 5곳이 승리했고 충북은 새누리당 6곳, 새정치연합은 3곳에서 이겼다. 도의회 역시 충북(새누리당 19곳, 새정치연합 9곳), 충남(새누리당 28곳, 새정치연합 8곳)에서 같은 양상을 보여 여소야대를 이뤘다. 안 당선인은 지난 민선 5기 때도 도의회 36석(비례대표 불포함) 가운데 자유선진당이 약 50%를 차지해 2011년 의원재량사업비(숙원 사업비)를 놓고 힘겨루기를 한 적이 있어 이번엔 어떤 카드를 꺼내들지 관심이 모인다.

강원은 여소야대가 더 심하다. 강원지사는 새정치연합 소속 최문순 지사가 재선됐지만 기초단체장은 총 18석 가운데 무소속 2곳, 새정치연합 1곳 등 3곳을 제외한 나머지에서 전부 새누리당이 당선됐다.

광역의원 역시 새정치연합 4곳, 무소속 2곳을 제외한 34곳에서 새누리당이 당선자를 냈다. 최 지사 측 관계자는 “강원도는 항상 새누리당이 대부분 당선돼 왔다”며 ‘적과의 동침’을 애써 담담히 받아들였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시·도지사와 의회 다수 의원의 소속 정당이 다르면 일을 제대로 추진할 수 없다고 볼 수도 있겠지만 초록동색(草綠同色)이면 오히려 골치 아픈 부분이 많다”면서 “항상 견제를 통해 균형을 잡아 줘야 한쪽이 횡포를 부리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긍정적인 측면을 강조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4-06-07

유시민이 말하는 ‘논두렁 시계’ 사건의 전말

유시민, “노무현 전 대통령 생전에 직접 들어”1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출연해 이명박 전…

전국 시도별 선거뉴스

“GTX 연장·서울~문산 고속도 착공”

“파주는 남북통일의 중심 도시입니다. 통일 대박 도시 제대로 준비하겠습니다.” 이재홍(57) 새누리당 파주시장 후보…

6·4 지방선거 판세 분석

경기 고양·파주 시장

경기 서북부 지역 신흥도시로 성장하는 고양·파주는 같은 생활권이다. 파주 사람이 고양으로, 고양 사람이 파주로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