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지방선거 최소표차 2표…최다표차 79만표

최연소 당선인 26세…최고령 당선인 76세무투표 당선 196명…여성 당선인 21.6%

6·4지방선거에서 2표 차로 아슬아슬하게 승리한 후보가 있는 반면, 80만표 가까운 큰 표차로 압승한 후보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단독 출마(정수범위 내)에 따른 무투표 당선인도 무려 196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또 지난 2000년 제5회 전국동시 지방선거보다 여성의 진출이 다소 늘어나고, 60대 이상의 당선인도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아슬아슬’ 2표차 당선…무투표 당선자 196명 = 중앙선관위가 6일 공개한 6·4지방선거 분석 자료에 따르면 강구덕(새누리당, 금천구제2선거구) 서울시의원 당선인은 경쟁 후보를 불과 2표차로 따돌렸다.

강 당선인은 2만7천202표를 얻어 2만7천200표를 획득한 새정치민주연합 이원기 후보를 상대로 신승을 거뒀다.

이춘희(새정치연합) 세종시장 당선인과 김은숙(새누리당) 부산 중구청장 당선인이 경쟁후보와 각각 9천752표와 96표차로 당선돼 광역단체장과 기초단체장 선거에서 최소 득표차로 승리했다.

반면 김관용(새누리당) 경북지사 당선인은 2위를 차지한 새정치연합 오중기 후보를 79만7천여표 차로 따돌려 최다 득표차로 당선됐다.

이재정 경기교육감과 안상수(새누리당) 창원시장 당선인도 각각 경쟁후보와 47만4천여표와 11만5천여표차로 승리했다.

양해진(새누리당) 인천연수구의원은 7.74%를 얻어 당선인 가운데 최소 득표율을 기록했다.

단독 출마로 무투표로 당선된 당선인도 기초단체장 4명, 광역의원 53명, 기초의원 66명, 기초비례의원 72명 등 총 196명으로 나타났다.

최고령 당선인은 만 76세인(1938년생)인 김성근(서울 동작구의원, 새누리당), 문동신(군산시장, 새정치연합) 당선인으로, 최연소 당선인은 26세(1987년생)의 배관구(부산 사하구의원, 새누리당) 당선인으로 집계됐다.

광역단체장 가운데는 김관용 경북지사 당선인이 71세로 가장 많았고, 안희정 충남지사 당선인이 49세로 최연소였다. 새누리당 남경필 경기지사 당선인은 안 당선인과 같은 해에 태어났으나 생일이 4개월 빨랐다.

◇여성 당선인 21.6%…60대이상 고령자 증가 = 지난 2000년 지방선거보다 여성의 진출 비율이 다소 늘었다.

이번 선거에서 여성 당선인은 총 854명으로 전체의 21.6%를 기록했다. 이는 제5회 지방선거의 18.7%(747명)보다 증가한 것이다.

광역단체장 가운데는 여성이 한 명도 없었고, 기초단체장 9명, 광역의원 58명, 광역비례의원 55명, 기초의원 369명, 기초비례의원 363명이다.

당선인들의 연령도 다소 고령화된 추세를 보였다.

60대 이상 기준으로 광역단체장은 6명으로 2010년보다 1명 줄었지만 기초단체장(102명)은 27명, 광역의원(115명)은 30명, 기초의원(454명)은 99명이 각각 늘었다.

전체 당선인 가운데 50대가 52.96%로 가장 많았고, 40대 24.65%, 30대 2.99%, 60세 이상 0.91%, 30세 미만 0.23%로 각각 나타났다.

학력별로는 대졸이 51.3%로 가장 많았다. 군미필자와 전과가 있는 당선인도 각각 10.4%(411명), 35.9%(1천318명)에 달했다.

이번 선거 이전에 각종 공직선거에 후보등록을 한 번이라도 했던 당선인이 전체의 69%에 달하는 2천727명에 달했다.

과거 공직 후보자 등록 횟수별로는 1차례 1천99명, 2차례 839명, 3차례 399명, 4차례 196명, 5차례 113명, 6차례 65명이며, 7차례나 도전했던 당선인도 15명이나 됐다.

연합뉴스
2014-06-06

귀순 북한 병사, 의식 회복…“TV 켜달라·먹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 병사가 수술 이후 의식을 찾아 TV를 켜달라고 하는 등 의사를 표시하는 수준까지 …

전국 시도별 선거뉴스

“GTX 연장·서울~문산 고속도 착공”

“파주는 남북통일의 중심 도시입니다. 통일 대박 도시 제대로 준비하겠습니다.” 이재홍(57) 새누리당 파주시장 후보…

6·4 지방선거 판세 분석

경기 고양·파주 시장

경기 서북부 지역 신흥도시로 성장하는 고양·파주는 같은 생활권이다. 파주 사람이 고양으로, 고양 사람이 파주로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