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6·4 선택 이후] 與 117곳 ‘낙승’… 野 수도권 40곳 승리 ‘강세’

기초단체장 與 117 vs 野 80

6·4 지방선거 결과 기초자치단체장 226명 가운데 새누리당이 117석을 차지했다. 2010년 지방선거에선 새누리당(옛 한나라당+자유선진당)은 228석 중 95석에 그쳤고 새정치민주연합(옛 민주당)은 92석이었다. 이번엔 새정치연합 80석, 무소속 29석이다. 통합진보당과 정의당은 물론 4년 전 인천 동·남동구와 울산 북구에서 3석을 가져왔던 민주노동당도 ‘당선자 0’라는 수모를 맛봤다.



새정치연합은 수도권 66석 가운데 새정치연합이 40석을 꿰차 강세를 보였다. 새누리당 24석, 무소속 2석이다.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20곳에서 새정치연합, 5곳에서 새누리당 후보가 당선됐다. 2010년 민주당이 21곳, 한나라당이 4곳에서 승리한 것과 비슷한 결과다. 경기도 31개 시·군 가운데 새정치연합이 17곳, 새누리당이 13곳, 무소속이 1곳에서 당선됐다. 2010년엔 민주당이 19곳, 한나라당은 10곳을 차지했다. 특히 23개 시·군의 여야 현역 단체장들이 연임하거나 3선 고지를 밟았다.

새정치연합에서는 수원·의정부·성남·부천·고양·군포·의왕·광명·이천·하남·시흥·구리·오산·김포·동두천·화성 등 16곳에서 자리를 지키는 데 성공했다. 새누리당은 인천에서 4년 전 10석 중 옹진 한 곳만 차지하는 참패를 겪었지만 이번엔 6곳을 가져갔다. 새정치연합 3곳, 무소속 1곳이다. 2010년엔 민주당 8곳, 한나라당 1곳, 무소속 1곳이었다.

전남과 전북에선 36곳 가운데 15곳에서 무소속이 당선돼 이변을 연출했다. 각각 8곳과 7곳이다. 민선 5기 땐 1명뿐이었다. 새정치연합은 대전 5개 구청장 가운데 4곳을 차지해 체면치레를 했다. 반면 통합 청주시장 자리를 새누리당에 내주는 등 충북 11개 시·군 가운데 겨우 3곳에서 이겼다. 새누리당은 6곳에서 승리해 도지사 선거 패배의 설움을 달랬다. 충남에선 새정치연합이 천안·아산·당진 등 규모가 큰 도시와 안희정 지사의 고향인 논산·계룡에서 체면을 세웠고, 새누리당은 4년 전 4곳에서 9곳으로 당선 지역을 늘렸다.

영남에선 이변이 없었다. 새누리당은 경북 23개 시·군 가운데 20곳, 대구 8개 구·군을 휩쓸었다. 부산에선 16자리 중 기장군만 무소속에 내줬다.

단독 출마한 대구 남구청장 임병헌 당선인, 대구 달성군수 김문오 당선인, 경북 고령군수 곽용환 당선인, 경북 봉화군수 박노욱 당선인은 무혈 입성했다. 또 서울 강남 3구(서초, 강남, 송파)는 모두 새누리당 인물로 채워졌고 양천구에선 새정치연합 김수영 후보가 당선됐다. 대구 중구와 부산 중구에서는 전국 첫 3선 여성 단체장이 나왔다.

송한수 기자 onekor@seoul.co.kr

2014-06-06

유시민이 말하는 ‘논두렁 시계’ 사건의 전말

유시민, “노무현 전 대통령 생전에 직접 들어”1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출연해 이명박 전…

전국 시도별 선거뉴스

“GTX 연장·서울~문산 고속도 착공”

“파주는 남북통일의 중심 도시입니다. 통일 대박 도시 제대로 준비하겠습니다.” 이재홍(57) 새누리당 파주시장 후보…

6·4 지방선거 판세 분석

경기 고양·파주 시장

경기 서북부 지역 신흥도시로 성장하는 고양·파주는 같은 생활권이다. 파주 사람이 고양으로, 고양 사람이 파주로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