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안전한 나라 만들고 싶어 투표했다”

세월호 아픔 겪는 안산 투표소

“원리원칙을 갖고 안전 불감증을 없애줄 수 있는 사람이 필요합니다.”

4일 오전 6시 경기 안산 단원중 1학년 1반 교실에 마련된 고잔1동 제2투표소. 고등학생 자녀 2명을 둔 문영미(46·여·가명)씨는 출근 전 투표소를 찾아 “세월호 참사 이후 주변에 투표를 통해 제대로 된 인물을 뽑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고 말했다.


세월호 아픔 겪는 안산도 한 표
제6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일인 4일 경기 안산시 안산유치원에 마련된 투표소 입구에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는 문구가 적힌 띠가 걸려 있다. 선관위는 세월호 참사 여파로 당초 단원고등학교로 지정했던 투표소를 이곳으로 변경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고잔2동 제1투표소를 가장 먼저 찾은 이영채(82·여)씨는 “과거에 막연히 투표를 했다면 이번에는 안전한 나라를 만들고 싶어 투표했다”면서 “동네 분위기는 여전히 침울하다”고 전했다.

전날 세월호 침몰사고 49재를 치르고 아들딸들을 떠나보낸 주민들은 선거에 임하는 마음가짐이 타지역과는 달랐다. 희생자 부모 가운데는 ‘공무원과 정부의 행태를 보며 투표 의지를 잃었다’는 입장도 많았지만 ‘꼭 투표를 해서 나라를 바꿔야겠다’는 목소리도 높았다. 50일간 유족과 함께 아파한 안산 주민 대부분은 ‘투표를 통해 나라를 바꾸고 싶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단원고 2학년 4반 희생자 아버지 김모(44)씨는 “정부가 304명 중 한 명도 구하지 못한 데 대해 심각하다고 느꼈지만, (나를 포함해) 투표라도 해서 바꿔야겠다는 분들도 있고 ‘그놈이 그놈이다’라며 염증을 느끼는 분들도 있다”고 말했다. 2학년 7반 희생자 아버지 이모(46)씨는 “이번 일을 겪으며 공무원, 정부에 실망했고, 투표 의지를 잃었다”고 말했다.

단원고 학생·가족들의 거주지가 밀집된 고잔 1, 2동에는 총 9개 투표소가 마련됐다. 유세기간 내내 ‘선거는 민주주의의 축제’라는 말을 무색하게 할 만큼 조용했던 안산이었다. 평소라면 고잔1동 제4투표소가 설치됐을 단원고 정문은 굳게 닫혀 있었다. 제4투표소가 안산유치원으로 변경됐다는 소식을 알리는 입간판만 덩그러니 서 있었다. 단원구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원래 단원고에 투표소를 설치할 예정이었지만 세월호 참사로 다른 장소를 물색했다”고 설명했다.

일부 주민들은 세월호 참사로 선거 열기가 달궈지지 않았다며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류만석(33·회사원)씨는 “동네 분위기가 워낙 가라앉아 선거에 관한 대화 자체가 많지 않았다”면서 “희생된 아이들의 억울함을 달래줄 사람을 뽑으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서준영(45·자영업)씨는 “세월호 국면이라 선거 홍보 활동이 많지 않아 해당 후보들에 대한 정보를 많이 알 수 없었던 점이 아쉬웠다”고 밝혔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4-06-05

포항지진 불길한 징조...굳은 땅이 질척거려

포항서 굳은 땅이 질척거려...100여곳 발견, 신고도 잇따라2011년 기상청의뢰 부산대 연구진 한반도 동남권 액상화 연구지난 15일…

전국 시도별 선거뉴스

“GTX 연장·서울~문산 고속도 착공”

“파주는 남북통일의 중심 도시입니다. 통일 대박 도시 제대로 준비하겠습니다.” 이재홍(57) 새누리당 파주시장 후보…

6·4 지방선거 판세 분석

경기 고양·파주 시장

경기 서북부 지역 신흥도시로 성장하는 고양·파주는 같은 생활권이다. 파주 사람이 고양으로, 고양 사람이 파주로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