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정치권 후폭풍] 새누리 당권 누가 잡나… 예비주자 공식 출마 선언 잇따를 듯

7·14 전당대회로 관심 급속 이동

6·4 지방선거가 마무리되면서 새누리당의 시선은 다음 달 14일 예정된 전당대회로 급속하게 이동하게 됐다. 선거 유세 기간까지 직·간접적으로 당권 도전의 뜻을 내비친 예비 주자들의 공식 출마 선언도 조만간 잇따를 것으로 보인다. 특히 새누리당이 이번 선거 막바지에 ‘텃밭’인 부산, 현역 단체장이 있던 경기 등에서 고전을 겪으면서 최종 선거 결과가 당권 경쟁에 미칠 영향도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조마조마
서청원(왼쪽에서 두 번째) 새누리당 공동선대위원장과 이완구(가운데)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 선거상황실에서 방송 3사의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던 중 땀을 닦고 있다.
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당권 주자들에게는 이번 선거가 전당대회 ‘예비 시험’의 성격이 짙었다. 새누리당은 선거를 책임지는 공동선거대책위원회에 7선의 주류 친박근혜계 서청원 의원, 5선의 비주류 김무성 의원 등 차기 유력 당권 주자들을 포함시켰다. 서·김 의원은 선거 체제로 들어서면서부터 신경전을 벌이는 등 ‘물밑 경쟁’을 본격화했다.

서 의원은 선대위 회의를 주재하면서 7인 체제의 공동선대위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또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내각 총사퇴’를 거론하는 등 강경 발언으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김 의원은 지원 유세에서 아예 출마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지난달 30일 부산 영도구에서 “여러분, 저보고 총리를 하랍니다. 하지만 전 영도를 지키고 새누리당 대표가 돼 영도를 발전시키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서·김 의원은 각각 자신의 지역 기반인 경기와 부산을 주로 맡는 방식으로 이번 선거를 치렀다. 이 때문에 선거 결과를 향후 당권 경쟁과 떼어서 생각할 수 없는 상황이다. 지역 총책임자로서 선거에서 패배하면 어느 정도 타격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하지만 개표 진행 결과 부산, 경기뿐 아니라 상당수 지역이 경합 양상을 띠자 특정 선대위원장에게만 책임을 묻기는 힘들다는 분석도 나온다.

대신 서·김 의원이 각각 당내 친박계 좌장, 비주류의 핵심이라는 점에서 전체 선거 판세가 두 의원의 명암을 가를 것이란 관측도 가능하다. 새누리당이 경합 지역 대부분을 내주고 패배할 경우 비주류 의원들이 ‘친박 지도부 책임론’을 거세게 제기하면 김 의원이 반사 이익을 얻을 수 있다. 반면 경합 지역에서 최종적으로 승기를 쥐면 경선 과정과 국회의장 선거에서 위축됐던 친박의 입지가 다시 굳건해질 수 있다.

7·14 전당대회에서는 당 대표와 더불어 당을 이끌어갈 최고위원 4명을 뽑는다. 서·김 의원 외에 김문수 경기지사, 최경환 전 원내대표, 홍문종·김태호·김태환·김영우·김상민 의원 등이 자천타천 후보로 거론된다. 여성 몫으로는 김을동·김희정 의원이 유력하다.

강병철 기자 bckang@seoul.co.kr

2014-06-05

포항지진 불길한 징조...굳은 땅이 질척거려

포항서 굳은 땅이 질척거려...100여곳 발견, 신고도 잇따라2011년 기상청의뢰 부산대 연구진 한반도 동남권 액상화 연구지난 15일…

전국 시도별 선거뉴스

“GTX 연장·서울~문산 고속도 착공”

“파주는 남북통일의 중심 도시입니다. 통일 대박 도시 제대로 준비하겠습니다.” 이재홍(57) 새누리당 파주시장 후보…

6·4 지방선거 판세 분석

경기 고양·파주 시장

경기 서북부 지역 신흥도시로 성장하는 고양·파주는 같은 생활권이다. 파주 사람이 고양으로, 고양 사람이 파주로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