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주요 격전지·정치권 표정] 윤장현 20%P 이상 압승… 광주가 안철수를 살렸다

공천 잡음에도 安의 남자 승리

전통적인 ‘야당 텃밭’ 광주에서 무소속 돌풍은 찻잔 속에 머물렀다.

윤장현 새정치민주연합 광주시장 후보가 4일 밤 광주 서구 선거캠프 사무실에서 강운태무소속 후보를 꺾고 당선이 확실시되자 지지자들의 축하를 받으며 활짝 웃고 있다.
광주 연합뉴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5일 오전 2시 현재 개표 결과 윤장현 새정치민주연합 후보가 57.3%를 얻어 33.0%에 그친 강운태 무소속 후보를 꺾고 당선을 확정지었다. 선거 직전 여론조사에서 두 후보가 오차 범위 내 경쟁을 해온 것을 고려하면 약 20% 포인트 차이는 의외의 결과인 셈이다.

윤 후보의 압승에 따라 안철수 공동대표도 안도의 한숨을 쉬게 됐다. 이용섭 새정치연합 전 의원의 탈당 등 당내 반발에도 불구하고 안 대표가 윤 후보의 전략공천을 밀어붙이는 바람에 패배 시 지방선거의 승패 여부와 관계없이 ‘안 대표 리더십’에 위기가 올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다. 윤 후보의 승리로 안 대표가 야권의 텃밭인 광주 시민으로부터 신임을 확인받았다는 평가다. ‘광주의 마음’을 얻은 것은 안 대표에게는 이번 선거에서 얻은 다른 어떤 소득보다 크다고 할 수 있다.

이번 결과는 무소속 후보들의 단일화로 선거 막판 위기감을 느낀 새정치연합 지도부의 집중적인 광주 방문이 민심을 돌리는 데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안 대표만 해도 지난달 17~18일, 24일 그리고 지난 1~2일 세 번이나 광주를 방문했다.

이외에도 ‘전략공천’에 비판적이었던 박지원 전 원내대표를 비롯해 권노갑 상임고문 등 동교동계 인사들도 총동원됐다. 이 전 의원과 강 후보의 단일화가 ‘화학적 결합’으로 이어지지 않은 점도 윤 후보 승리에 결정적으로 기여한 듯 보인다. 실제 윤 후보 측은 단일화 직후 이 전 의원 지지자들을 1대1로 만나며 지지를 호소했다.

최종 개표 결과 전반적으로 양호한 성적이 나오면 독자 노선을 버리고 옛 민주당과 손잡으면서 이번 지방선거를 1대1 대결 구도로 만들어 낸 안 대표의 결단에 대한 재평가가 이뤄질 수 있다. 7월 30일 재보궐 공천에서 안 대표의 입김이 세지면서 이를 기점으로 안철수 세력의 재부상도 기대해 볼 수 있다. 물론 반대의 상황이라면 지도부 책임론이 불거질 수 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4-06-05

포항지진 불길한 징조...굳은 땅이 질척거려

포항서 굳은 땅이 질척거려...100여곳 발견, 신고도 잇따라2011년 기상청의뢰 부산대 연구진 한반도 동남권 액상화 연구지난 15일…

전국 시도별 선거뉴스

“GTX 연장·서울~문산 고속도 착공”

“파주는 남북통일의 중심 도시입니다. 통일 대박 도시 제대로 준비하겠습니다.” 이재홍(57) 새누리당 파주시장 후보…

6·4 지방선거 판세 분석

경기 고양·파주 시장

경기 서북부 지역 신흥도시로 성장하는 고양·파주는 같은 생활권이다. 파주 사람이 고양으로, 고양 사람이 파주로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