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주요 격전지·정치권 표정] 새누리 텃밭 지킨 친박 핵심… 지역벽 못 넘은 야권 단일화

부산시장

6·4 지방선거에서 새누리당 서병수 후보와 야권 단일 후보인 무소속 오거돈 후보가 여론조사 공표 금지 직전까지 경합을 벌이며 ‘여당의 안방 사수’ 여부가 관심을 끌던 부산시장 선거는 5일 실제 투표 뒤 KBS, MBC, SBS 지상파 방송 3사의 합동 출구조사 결과도 서 후보 51.8%, 오 후보 48.2%로 오차범위 내인 3.6% 포인트 차의 접전을 벌였다.

서병수(오른쪽) 새누리당 부산시장 후보 부부가 4일 밤 부산 사하구 선거캠프 사무실에서 오거돈 무소속 후보와의 표차가 벌어져 당선이 유력해지자 환호하는 지지자들에게 손을 맞잡고 답례하고 있다.
부산 연합뉴스

특히 한 종합편성채널의 출구조사에서는 오 후보가 서 후보를 7% 포인트가량 앞서는 것으로 나오자 양 후보 측 분위기가 상반되게 나타나는 등 개표 때까지도 혼전 양상을 보였다. 실제 개표에서는 서 후보가 줄곧 앞서 가는 양상을 보였지만 개표 중반까지도 당선이 유력하거나 확정짓는 선까지 표차를 벌리지는 못해 양 진영 모두 손에 땀을 쥐게 했다.

새누리당은 지방선거 초반전에는 서 후보가 각종 여론조사에서 앞서며 비교적 여유로웠으나, 갈수록 두 후보가 혼전을 벌이고 여론조사 공표 금지 전에는 오 후보가 앞서는 여론조사 결과까지 나오자 “안방 부산이 불안하다”며 초비상이 걸렸다. 여권의 거물 김무성 의원은 물론 당지도부가 총력 지원하는 모습을 보였다.

새누리당이 이처럼 부산시장 선거전에 총력을 기울인 것은 텃밭인 부산을 잃는 것은 곧 핵심 지지 계층마저 박근혜 정부에서 마음이 떠났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핵심 지지층의 이탈은 국정최고 책임자의 국정 운영에 치명타를 안긴다. 그래서 새누리당 핵심 지도부가 선거 막판에 부산을 찾아가 “박근혜를 살려 달라”고 읍소했던 것이다.

부산시장 선거는 새누리당 차기 당권 구도와도 연결된다. 당권 경쟁에서 가장 앞서 가는 것으로 비쳐지는 김무성·서청원 의원의 역할 때문이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충청 출신 서 의원은 충청 인접지인 경기도지사 선거 등의 지원에, 부산 출신 김 의원은 부산시장 선거 지원에 주력했다. ‘서병수 구하기’가 ‘김무성 살리기’로 비쳐지기도 했다. 새정치연합은 무소속 오거돈 후보로 단일화를 시켜 이른바 ‘야권 재구성’을 위한 또 한 번의 실험을 했다.

이춘규 선임기자 taein@seoul.co.kr

2014-06-05

포항지진 불길한 징조...굳은 땅이 질척거려

포항서 굳은 땅이 질척거려...100여곳 발견, 신고도 잇따라2011년 기상청의뢰 부산대 연구진 한반도 동남권 액상화 연구지난 15일…

전국 시도별 선거뉴스

“GTX 연장·서울~문산 고속도 착공”

“파주는 남북통일의 중심 도시입니다. 통일 대박 도시 제대로 준비하겠습니다.” 이재홍(57) 새누리당 파주시장 후보…

6·4 지방선거 판세 분석

경기 고양·파주 시장

경기 서북부 지역 신흥도시로 성장하는 고양·파주는 같은 생활권이다. 파주 사람이 고양으로, 고양 사람이 파주로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