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선거 하루 전에”…여야 ‘KBS 모의출구조사 유출사고’ 논란

野 “불법선거공작” vs 與 “우리에게 불리”…양측 모두 KBS 항의방문

여야는 6·4 지방선거를 불과 하루 앞둔 3일 KBS가 내부적으로 실시한 모의 출구조사 자료가 외부로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하자 ‘표심 왜곡’ 등 불공정성 논란을 제기하며 앞다퉈 KBS를 항의방문했다.


투표소 앞 출구조사
6·4 지방선거 투표일인 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동의 한 투표소에서 조사원들이 출구조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나 이번 ‘유출 사고’가 선거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우리에게 불리한 결과”라고 서로 다른 해석을 내놓으며 날선 공방 속에 각각 지지층 결집을 시도했다.

세월호 참사의 여파로 그 어느 때보다 초박빙의 접전지가 속출, 막판까지 ‘깜깜이 판세’가 연출되고 있는 가운데 투표시간을 불과 10여시간 앞두고 불거진 ‘돌발 상황’이 여야간 날카로운 신경전으로 이어지게 된 것이다.

이번에 유출된 모의 출구조사 자료에 따르면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인천과 경기, 강원, 충북 등 접전지역에서 새정치민주연합 후보가 앞선 것으로 돼 있다.

새정치연합 노웅래 사무총장과 박광온 대변인 등은 긴급 기자회견을 자청, “명백한 관권선거이자 불법선거 공작으로, 청와대의 보도통제를 받고 있는 KBS가 여권표 결집을 통한 막판 뒤집기 공작을 꾀하고 있다는 결정적 증거”라며 “헌정질서와 국민의 정치적 기본권을 위협하는, 용납할 수 없는 범죄행위”라고 강력 반발했다.

이어 “길환영 KBS 사장은 즉각 사퇴함과 동시에 불법공작의 배후를 공개하고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검찰의 즉각적 수사를 촉구하며 “국민 여러분은 현혹되지 말고 소중한 권리를 행사해달라”고 투표 참여를 독려했다.

반면 새누리당 박대출 대변인은 새정치연합의 기자회견 직후 한 국회 브리핑에서 “새누리당은 (이번 유출 사고가) 선거법 위반이라는 판단 아래 심히 우려스럽다고 보고 중앙선관위와 KBS측에 즉각 조치를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불법 관권선거’ 주장에 대해 “그러려면 새누리당에게 유리한 내용이어야 하는데 이는 심히 불리한 것이어서 야당의 주장과는 거리가 멀다”고 반박한 뒤 “(모의 조사결과가) 빠른 속도로 유포되며 국민에게 호도되고 있어 심히 유감으로, KBS는 사과와 함께 국민이 납득할 조치를 취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2014-06-04

포항지진 불길한 징조...굳은 땅이 질척거려

포항서 굳은 땅이 질척거려...100여곳 발견, 신고도 잇따라2011년 기상청의뢰 부산대 연구진 한반도 동남권 액상화 연구지난 15일…

전국 시도별 선거뉴스

“GTX 연장·서울~문산 고속도 착공”

“파주는 남북통일의 중심 도시입니다. 통일 대박 도시 제대로 준비하겠습니다.” 이재홍(57) 새누리당 파주시장 후보…

6·4 지방선거 판세 분석

경기 고양·파주 시장

경기 서북부 지역 신흥도시로 성장하는 고양·파주는 같은 생활권이다. 파주 사람이 고양으로, 고양 사람이 파주로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