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새정연, 당사 아닌 의원회관에 개표상황실 왜

새정치민주연합이 고심 끝에 6·4 지방선거 개표상황실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 차리기로 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선거상황실 설치
새정치민주연합 당직자들과 방송사 관계자들이 3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 선거상황실을 설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태껏 선거가 치러질 때마다 주요 정당이 당사에 상황실을 차리고 지도부와 선대위 관계자 등이 모여 개표 방송을 지켜봤던 것에 비쳐볼 때 이례적이다.

새정치연합이 의원회관에 상황실을 차릴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지난해 9월 영등포 청과물시장 근처에서 여의도로 당사를 옮기면서 규모를 대폭 줄여 상황실을 차리기에는 턱없이 좁기 때문이다.

중앙당을 슬림화한다는 의도는 좋았지만 당사 축소 후 처음 치러지는 전국 단위 선거에서 현실적인 어려움에 부닥친 것이다.

방송사 중계 카메라를 비롯해 선거 당일 취재진을 수용하려면 최소한 330㎡ 이상의 면적이 필요한데 현재 당사의 면적은 200㎡ 남짓밖에 안된다는 것.

실무자들은 관례에 따라 비좁더라도 당사에 상황실을 꾸릴 생각이었으나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는 판단에 따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 대강당, 용산 백범기념관 등을 대안으로 물색했으나 비용이 만만치 않아 결국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새정치연합이 상황실을 만들기로 한 의원회관 대회의실은 430석의 좌석이 계단식으로 배치된 극장형 구조로, 현역 의원들이 출판기념회 등을 개최할 때 애용하는 장소이기도 하다.

당 관계자는 3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사 축소에 따른 문제가 발생한 상황에서 당사가 가지는 상징성에 매달릴 필요가 있는가”라며 “이견이 있었으나 고정관념을 깨는 데 대부분의 동의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새정치연합의 전신인 민주당은 지난해 10월 재·보선 때는 별도의 상황실을 마련하지 않았다. 당시 박기춘 사무총장 등 지도부는 국회 본청의 사무총장실에 모여 경기 화성갑 국회의원 선거 등 재·보선 패배 결과를 씁쓸하게 지켜봤다.

연합뉴스

2014-06-03

포항지진 불길한 징조...굳은 땅이 질척거려

포항서 굳은 땅이 질척거려...100여곳 발견, 신고도 잇따라2011년 기상청의뢰 부산대 연구진 한반도 동남권 액상화 연구지난 15일…

전국 시도별 선거뉴스

“GTX 연장·서울~문산 고속도 착공”

“파주는 남북통일의 중심 도시입니다. 통일 대박 도시 제대로 준비하겠습니다.” 이재홍(57) 새누리당 파주시장 후보…

6·4 지방선거 판세 분석

경기 고양·파주 시장

경기 서북부 지역 신흥도시로 성장하는 고양·파주는 같은 생활권이다. 파주 사람이 고양으로, 고양 사람이 파주로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