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3대 변수 막판 흐름도] 표심 감춘 앵그리맘·적극 참여한 20대…선거 향배 좌우

사전투표로 본 민심은

이번 6·4 지방선거에서 ‘핫이슈’로 떠오른 변수가 바로 40대의 표심이다. 이 가운데 40대 여성 유권자들이 선거의 향배를 좌우할 키를 쥐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세월호 참사에서 희생된 경기 안산 단원고 학생들의 부모 세대들이기 때문이다. 자식을 잃은 세월호 유가족의 아픔에 공감하는 40대 여성들의 표심은 요동쳤고, 이들 상당수는 무당파로 돌아섰다.<서울신문 5월 7일자 9면>


투표용지 분류기 점검
6·4 지방선거를 이틀 앞둔 2일 인천 연수구 선학체육관에서 인천시 선거관리위원회 직원들이 투표용지 분류기를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야권에서는 이들을 ‘앵그리맘’(angry mom)으로 규정했다. 말 그대로 이들의 분노한 표심이 투표율로 표출될 것으로 예상했다. 여야 할 것 없이 앵그리맘 표심 공략에 초점을 맞추고 선거운동을 진행했다.

그러나 지난달 30~31일 이틀간 실시된 사전투표 결과 이런 예상은 보기 좋게 빗나갔다. 전체 평균 11.5%를 기록한 가운데 40대의 투표율은 10.0%에 그쳤다. 9.4%를 기록한 30대와 함께 투표율이 가장 저조했다. 성별 투표율에서도 여성은 9.2%를 기록, 13.8%의 남성에 비해 4.6% 포인트 낮았다.

앵그리맘으로 지칭된 이들 상당수가 투표소로 나오지 않은 것이다. 전문가들은 40대 여성들은 표심에서 분노의 감정을 갖고 있다기보다 아예 정치에 환멸을 느끼고 선거에 관심을 꺼버린 ‘인디퍼런트맘’(indifferent mom)에 가깝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그럼에도 전파력과 주장이 강한 40대 여성들이 4일 선거 당일 투표장으로 몰리면서 ‘앵그리맘’에 힘이 실릴 경우 선거가 야권 후보에게 유리해질 가능성이 높다. 만약 사전투표의 추세가 그대로 이어진다면 선거 분위기는 반대로 여권으로 쏠릴 수 있다.

20대의 표심도 관심거리다. 역대 선거에서 늘 최저 투표율을 기록해 온 20대가 이번 사전 투표에서 16.0%로 1위를 기록하는 이변을 연출했기 때문이다. 물론 전체 116만 7872명 가운데 30.0%에 이르는 35만명 정도가 군 복무자이긴 하지만, 이를 제외해도 약 82만명에 이른다. 74만명에 그친 30대보다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20대의 투표율이 최종 투표율을 끌어올리는 주요 요인이라고 분석한다. 또 20대는 여론조사에서 야권 지지 성향이 강한 것으로 나타난다. 이에 따라 20대가 사전투표에서 보여 준 응집력이 본선거에서도 표출된다면 이번 지방선거 최종 투표율 상승으로 이어짐과 동시에 경합 지역에서 야권 후보들이 보다 유리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과거 선거에서처럼 여전히 낮은 투표율이 유지된다면 선거는 여권의 승리로 이어질 공산이 크다.

이영준 기자 apple@seoul.co.kr

2014-06-03

포항지진 불길한 징조...굳은 땅이 질척거려

포항서 굳은 땅이 질척거려...100여곳 발견, 신고도 잇따라2011년 기상청의뢰 부산대 연구진 한반도 동남권 액상화 연구지난 15일…

전국 시도별 선거뉴스

“GTX 연장·서울~문산 고속도 착공”

“파주는 남북통일의 중심 도시입니다. 통일 대박 도시 제대로 준비하겠습니다.” 이재홍(57) 새누리당 파주시장 후보…

6·4 지방선거 판세 분석

경기 고양·파주 시장

경기 서북부 지역 신흥도시로 성장하는 고양·파주는 같은 생활권이다. 파주 사람이 고양으로, 고양 사람이 파주로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