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후보자 인터뷰] “전시행정 등 비정상 바로잡을 것”

강현석 고양시장 후보

“도대체 고양시가 왜 이렇게까지 됐습니까. 킨텍스 지원 부지 매각에 따른 의혹, 백석동 Y시티 부지 개발 재협약에 따른 의혹, 풍동 YMCA 청소년 시설부지의 용도변경에 따른 의혹 등 고양시 곳곳에서 우려와 안타까움의 목소리가 끊이질 않습니다.”

강현석 고양시장 후보

4년 전 당시 민주당 최성 후보에게 고양시장직을 빼앗겼던 새누리당 강현석(61) 후보의 탄식이다.

강 후보는 “현 시장인 최 후보가 축제와 이벤트, 홍보물과 스티커 제작에 수백억원을 써버리는 전시행정을 남발했다”며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는 모든 의혹과 비정상을 반드시 밝히고 바로잡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강현석에게 가장 소중한 것은 ‘고양시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삶’이다. 아무리 높은 건물이 올라가고 화려한 축제가 이어져도 시민들의 삶이 힘들고 아프면 그것은 실패한 행정”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강 후보는 “시민 한 사람의 삶을 보살피고 지키는 게 저의 최종 목표”라면서 ‘내 친구 현석이, 힘이 되는 내 시장’을 슬로건으로 하는 12가지 대표 공약을 발표했다. 먼저 시민 불편사항·불합리한 행정 등 파악하는 시민 시정참여단을 운영해 ‘시민 편에서 시민과 함께하는 행정으로 활력 넘치는 아름다운 도시를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또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의 차질 없는 착공 등 교통 여건 개선으로 부동산 경기를 살리고 킨텍스 주변 개발과 방송·영상산업단지 조성으로 일자리를 창출해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또 그는 “당선된다면 가장 먼저 공직을 바로 세워 시장이 아닌 시민의 진정한 충복으로 거듭나게 하겠다”고도 말했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2014-05-30

경찰, 흉기 난동 뒤 ‘신고자’ 캐묻다가 결국…

지난 19일 ‘당산역 버스 흉기난동’ 당시 112 문자신고 시스템 한계로 일선 경찰관에게 신고 내용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은 것으…